수염

성숙한 남자의 얼굴 하반부에 나는 털

수염(facial hair, 鬚髥)은 성숙한 남자얼굴 하반부에 나는 이며, 성인 남성의 제2차 성징이다.

수염을 기른 한 남성의 모습.
우루과이의 정치인 후안 안토니오 라바예하의 수염. 대단히 독특한 수염이다.

또한 잘 빠지지 않으며, 두발에 이어 길게 자라 그 길이가 30~50cm에 이른다. 개인차가 많으나 아래턱, 입 둘레, 코 밑, 하악골의 표면, 살쩍 등에 퍼져 있고, 시대와 풍속에 따라 기르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서양계 민족들이 수염이 더 많으며, 동양계 민족은 상대적으로 적다. 특히, 아랍인, 오스트레일리아원주민 등은 다른 인종보다 더 풍성하나 한국인이나 북부중국인, 몽골인, 러시아알타이계 제 민족, 아메리카 인디언 등 아시아인들에게는 적은 편이다.

바이킹 등 일부 민족들은 수염으로 댕기를 땋는 경우도 있다.

시골 사람이 도시 사람보다 수염이 더 많이 난다.

여성의 수염 편집

여성에게도 극히 드물게 나올 수 있다. 주로 난소와 부신에서 분비되는 성호르몬 균형이 깨지는 호르몬 이상으로 인해 남성호르몬의 비중이 증가하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역사 편집

서구에서는 19세기까지는 대부분의 남성이 수염을 길렀다. 일러스트레이티드 런던 뉴스의 삽화를 검토한 워싱턴 대학교의 경제학자 드와이트 로빈슨의 1976년 연구에 따르면 얼굴 털은 1880년대(90%)에 최고조에 달했다고 한다. 이 후 턱수염을 기르는 사람의 수는 현저히 줄었지만, 1940년대까지도 콧수염을 기르는 것은 보편적이었다.

반면 한국에서는 조선시대까지만해도 수염을 기르는 것이 보편적이었으나, 구한말 단발령의 시행으로 수염을 기르지 않게 됐다.

종류 편집

콧수염 편집

아래에 난 수염으로, 코밑수염으로도 부른다. 특별히 윗 입술에서 바깥으로 기른 콧수염은 영어로는 mustache(/məˈstɑːʃ/), 영국에서는 moustache(/ˈmʌstæʃ/라고 한다.

구레나룻 편집

밑에서 까지 잇따라 난 수염을 말한다. 영어로는 whisker라고 한다

턱수염 편집

턱수염은 아래턱에 난 수염이다. 영어로는 beard라고 한다

같이 보기 편집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