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숙정문(肅靖門) 또는 숙청문(肅淸門)은 조선의 수도인 한양의 4대문(大門) 중의 하나로 북쪽의 대문이다. 북대문(北大門)이라는 속칭이 있으나, 이는 근대에 와서야 불린 이름이다.[주 1]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동(三淸洞) 산 2-1번지(북악산 동쪽 고갯마루)에 있다.

서울 숙정문
(서울 肅靖門)
대한민국사적
Sukjeongmun.jpg
지정번호 사적 제10호
(1963년 1월 21일 지정)
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동 산2-1
제작시기 조선 초기

한양도성의 나머지 문과는 달리 사람의 출입이 거의 없는 험준한 산악지역에 위치해 실질적인 성문 기능은 하지 않았다.

목차

이름 유래편집

숙정문은 남대문인 숭례문과 대비하는 북대문으로 '엄숙하게 다스린다'는 뜻이다. 이 문은 정월대보름 전 세 번 놀러오면 액운이 사라진다는 속설이 있어 여인들이 자주 찾았으며, 덩달아 사람들의 발길이 많아졌다고 한다.[1] 원래 이름은 숙청문(肅淸門)으로, 도성 북쪽에 있는 대문이라 하여 북대문·북문 등으로도 부른다. 숙정문이 처음 기록에 등장하는 것은 1523년(중종 18)이며, 북정문(北靖門)이란 표현도 나오는데, 숙청문과 숙정문이 혼용되다가 뒤에 자연스럽게 숙정문으로 바뀐 것으로 추정된다.

역사편집

1396년(태조 5년) 9월 다른 성문과 함께 완공되었다.[2] 1413년(태종 13년)에는 풍수학자 최양선(崔揚善)의 상소로 숙정문[觀光坊東嶺路]을 폐쇄하였으며 길에 소나무를 심어 통행을 금지하였다.[3] 1504년(연산군 10년)에는 숙정문을 없애고 오른쪽에 새로이 문을 세우라고 명하였으나[4], 실제로 문을 옮겼는지 여부는 알 수 없다.[5] 숙청문은 음양오행 가운데 물을 상징하는 음(陰)에 해당하는 까닭에 나라에 가뭄이 들 때는 기우(祈雨)를 위해 열고, 비가 많이 내리면 닫았다고 한다.

1963년 1월 21일 서울성곽에 포함되어 사적 제10호로 지정되었다. 1968년 1·21 사태 이후 청와대 경비를 위해 일반인의 접근을 금지하다가[6], 2006년 4월 1일 인근의 성곽 탐방로 1.1km 구간과 함께 다시 일반에 개방하였다.[7] 지금의 숙정문 목조 누각은 소실되었던 것을 1976년에 복원한 것이며[8], 현판의 글씨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쓴 것이다.

사진편집

각주편집

내용주
  1. 《태조실록》에는 홍화문은 속칭 동소문(東小門), 흥인문은 속칭 동대문(東大門), 광희문은 속칭 수구문(水口門), 숭례문은 속칭 남대문(南大門), 소덕문은 속칭 서소문(西小門)이라 하였다고 적혀 있다.
참조주
  1. 김효진 (2004년 6월 19일). “한양도성 창의문~혜화문”. outdoor. 2014년 12월 1일에 확인함. 
  2. 《태조실록》 10권 5년 9월 24일, 성 쌓는 일이 끝나자 인부들을 돌려 보내다. 각 문의 이름. 국사편찬위원회, 위키문헌
  3. 《태종실록》 25권 13년 6월 19일, 서전문(西箭門)을 열다. 국사편찬위원회
  4. 《연산군일기》 54권 10년 7월 ​25일, 숙청문을 막고 새 문을 만들게 하다 국사편찬위원회
  5. 김도형 (2010). 《순성의 즐거움》. 경기: 효형출판. 165쪽. ISBN 9788958720966. 
  6. 반병희 (1993년 9월 2일). “자하문 26년만에 일반공개”. 《동아일보》. 2015년 11월 22일에 확인함. 
  7. 윤중식 (2006년 3월 19일). “’서울이 품 안 가득’ 미리 가 본 북악산 홍련사∼창의문”. 《쿠키뉴스》. 2015년 11월 22일에 확인함. 
  8. “삼청지구성곽·숙정문복원”. 《동아일보》. 1976년 10월 21일. 2015년 11월 22일에 확인함. 

\

외부 링크편집

  •   위키미디어 공용에 숙정문 관련 미디어 분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