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숭릉(崇陵)은 조선 제18대 왕 현종과 정비 명성왕후 김씨의 능이다. 동구릉의 하나로, 1970년 5월 26일 사적 제 193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경기도 구리시 인창동에 위치하고 있다.

동구릉(東九陵)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사적
The Tomb of King Hyeonjong.JPG
숭릉 崇陵
지정번호 사적 제193호
(1970년 5월 26일 지정)
소재지 경기도 구리시 동구릉로 197 (인창동 산11-1)
좌표

북위 37° 36′ 58.00″ 동경 127° 7′ 38.01″ / 북위 37.6161111° 동경 127.1272250°  / 37.6161111; 127.1272250

제작시기 조선 1674년
비고 조선 현종
명성왕후

개요편집

현종은 효종인선왕후의 아들로, 효종이 세자의 몸으로 청나라 심양에 볼모로 잡혀가 있던 인조 19년 1641년 2월 4일 그곳에서 태어났다. 조선의 역대 왕 중 유일하게 외국에서 출생한 왕으로, 인조 27년 1649년 소현세자가 급작스럽게 승하하자 효종이 세자에 책봉되자 현종도 함께 세손을 책봉되었고, 그 해 5월에 인조가 승하하고 효종이 왕위를 잇자 세자 자리에 올랐다. 효종 2년 1651년 11세의 나이로 청풍부원군 김우명의 딸과 가례를 올렸고, 1659년 5월 효종이 승하하자 19세의 나이로 현종이 즉위했다.[1]

1674년 8월 18일 재위 15년 만에 34세의 나이로 창덕궁 대조전 양심각에서 승하하였다. 그 해 숙종이 즉위하고 팔도의 승군을 징발하여 숭릉을 조성하였다. 1674년 12월 11일에 발인하여, 13일 건원릉 남서쪽 산줄기에 봉릉하였다.

현종의 사후 10년이 지난 숙종 10년 1684년에는 현종의 비 명성왕후 청풍 김씨의 능을 조영하였다. 명성왕후는 숙종 9년 1683년 12월 5일 창경궁 저승전 서별당에서 42세의 나이로 승하하였다. 1684년 4월 3일에 발인하여 4월 5일에 봉릉하였다.

현재의 숭릉은 동구릉의 왼쪽편 맨 안쪽에 위치하고 있다.[2] 2011년 12월에는 숭릉의 정자각이 역사적*학술적 가치를 인정받아 보물 1742호로 지정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숭릉, 인물이야기”. 문화재청. 2009년 5월 21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2. “숭릉, 능이야기”. 문화재청. 2016년 3월 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5월 2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