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치오 비탈레

스파치오 비탈레(이탈리아어: Spazio Vitale, "생존권")는 이탈리아 파시즘의 영토 팽창 정책이었다.

녹색과 짙은 연두색은 이탈리아가 확보한 최대 영역이고, 옅은 연두색을 포함한 영토까지 스파치오 비탈레 계획에 따른 이탈리아 제국이다.

이탈리아 파시즘의 정치 사상에서, 지리적 팽창주의는 "국경을 넘어 팽창할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강력한 통합 조직을 갗준 국가의 필수적 필요나, 팽창주의적 자극을 포함하는 지구의 한 부분"으로 정의된 스파치오 비탈레로 정당화되었다;[1] 그리고 독일 민족사회주의의 레벤스라움과도 사상적으로 부합했다.[2] 베니토 무솔리니가 발표했듯, 스파치오 비탈레의 식민 제국주의는 파시스트에 의해 계획된 유럽-아프리카 제국 수립 단계에서 정복지 주민들의 — 학살이 아니라 — 문화 동화를 필요로 했다.

민족주의의 한 형태로서, 스파치오 비탈레는 이탈리아의 인종을 정복지의 "한물간" 정치 체제를 대체하고, 원주민들을 파시스트 이탈리아의 식민지로 "문명화(이탈리아어: Civilise)"하기 위해 혁명적 파시즘 사상을 도입한 "우수 문명의 대리인이자 전달자"로 소개했다.[3]

파시스트 사상가 주세페 보타이(Giuseppe Bottai)는 스파치오 비탈레의 역사적 사명은 고대 로마의 그것과 같으며, 새 로마(이탈리아 식민제국)는 "그들의 예술로 세상을 밝히고, 그들의 지식으로 가르치며, 그들의 통치 기술과 능력을 통해 새 영토에 튼튼한 국가 조직을 마련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때 로마의 지배를 받았던, 지배받는 사람들은 이탈리아 식민 제국 안에서 그들의 언어와 문화를 보존하는 것을 용인받을 것이었다.[2]

계획된 영토 범위편집

스파치오 비탈레로 실현될 제국의 영토 확장은 대서양에서부터 인도양까지의, 지중해와 북아프리카를 포함할 것이었다. 이탈리아 파시즘의 생존권은 이탈리아인들만 거주하게 될 소권역(piccolo spazio)과, 이탈리아 식민 제국이 들어설 대권역(grande spazio) 두 부분으로 나뉠 것이었다.[4]

각주편집

  1. *Rodogno, Davide (2006). 《Fascism's European Empire: Italian Occupation During the Second World War》. Cambridge, UK: Cambridge University Press. 47쪽. ISBN 978-0-521-84515-1. 
  2. *Rodogno, Davide (2006). 《Fascism's European Empire: Italian Occupation During the Second World War》. Cambridge, UK: Cambridge University Press. 46쪽. ISBN 978-0-521-84515-1. 
  3. Rodogno (2006), pp.47, 48.
  4. Rodogno (2006), pp.47,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