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스페인 국가문화재(스페인어: Monumentos nacionales)는 스페인문화재 등록 체계이다. 1985년부터 제정되었으며 국가문화재라는 명칭을 사용하게 된 것도 그 해부터였지만, 그 역사는 19세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원래는 알람브라 궁전처럼 보호가 필요한 국가유산을 차등 없이 등재하는 분류체계였다. 그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문화재들은 현재 중요문화유산(Bien de Interés Cultural)으로 별도 지정하고 있다.[1]

모타 성의 광경

스페인 문화부가 지정한 중요문화유산에는 현재 약 13,000개 이상의 문화재가 등재되어 있다. 국가문화재와 더불어 중요문화유산 체계는 다음과 같은 고정 유산의 소분류로 나뉜다.

일부 국가문화재의 경우 두 개 이상의 소분류로 등재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알람브라나 헤네랄리페의 경우 문화재, 정원, 역사군에 전부 해당된다.

예시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