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스필나 스프라바(우크라이나어: Спільна справа)는 우크라이나의 반정부 단체이다.[1] 스필나 스프라바는 우크라이나어로 "공동의 목적"을 뜻한다. 이 단체는 2014년 초 유로마이단 시위 당시 키예프우크라이나 법무부, 농민부, 에너지부(1월 25일에 몇 시간만 점령했지만, 원하는 경우에는 계속 점령할 수 있었음을 보여줌) 등 몇몇 정부 기관 건물을 장악했다.[1]

스필나 스프라바
Громадянський рух «Спільна справа»
Spilna Sprava logo.jpg
로고
이념 급진주의
스펙트럼 중도우파
당직자
대표 올렉산드르 다니류크
역사
창당 2010년 12월
나무 방패를 들고 전진하는 스필나 스프라바 시위대.

이 단체의 대표는 변호사이자 인권운동가이며 레오니드 쿠치마 전 대통령 반대 운동에 참가한 올렉산드르 다닐류크였다가, 이후에는 키예프의 시장레오나드 체르노베스키가 되었다.[1]

유로마이단 기간 동안 스필나 스프라바는 다른 유로마이단 참가 단체와 협력을 거부했다.[2] 스필나 스프라바 자체는 온건적이였고 오히려 더 "과격"한 반정부 단체들이 우크라이나의 대통령 빅토르 야누코비치제2 아자로프 정부에게 계염령을 발효할 구실을 준다고 반대하였다.[1] 특히 스필나 스프라바와 우크라이나 민족주의 정당스보보다와는 관계가 매우 좋지 않아, 스보보다 운동가들은 스필나 스프라바의 우크라이나 농민부 및 키예프 시 청사 점령을 강제로 떠맡았다고 보고했다.[1] 2014년 2월 3일 이 단체의 대표인 레오나드 체르노베스키는 우크라이나가 자신을 체포하려 한다면서 런던으로 탈출하여 도착했다고 전했다.[3]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