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만부인

승만부인(僧滿夫人)은 신라 제26대 왕 진평왕의 두 번째 왕비이다. 성은 손씨(孫氏)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승만부인
孫僧婦人
지위
신라의 왕후
재위 미상
대관식 승만왕후(僧滿王後)
전임 미상
후임 미상
이름
손승만(孫僧滿)
이칭 미상
별호 미상
연호 미상
묘호 미상
시호 미상
신상정보
출생일 생년 미상(生年 未詳)
출생지 미상
사망일 몰년 미상(沒年 未詳)
사망지 미상
매장지 미상
왕조 신라
가문 미상
부친 손씨(孫氏)
모친 미상
배우자 진평왕(眞平王)
자녀 선화공주(善花公主)
삼국유사에서만 등장 실존여부 불분명
그녀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익산 쌍릉의 소왕묘가 있음
종교 미상

선덕여왕을 미워한 승만부인편집

삼국유사에 신라 제26대 왕 진평왕의 후비(손씨)로 기록되어 있는 인물이다. 필사본으로 전해지는 화랑세기에 따르면 덕만공주가 후계자로 내정되었을 때, 승만부인이 아들을 낳아 덕만공주의 지위가 위태로웠으나, 그 아들이 일찍 사망하는 바람에 덕만공주가 다시 후계자가 되었다고 한다. 이러한 이유 때문인지 승만부인덕만공주김용춘을 대단히 싫어했고, 질투가 심해 진평왕의 후궁 보량궁주를 궁 밖으로 내쫓아 버리기도 했다고 기록되어 있다.[1]

신분편집

성이 손씨라는 점을 고려할 때, 진골 귀족이 아닐 것으로 여겨지고 있으며 신라 귀족 사회에서 손씨신라6대촌의 수장들 중 모량부에 해당되는 6두품 가문이다. 다시 이와 관련해서 손씨라는 기록이 삼국유사의 착오가 아닌가 하는 소수 의견도 있지만, 전대 진지왕사량부도화녀에게 후궁이 될 것을 권유하는 삼국유사의 기록이 있는만큼 진골 이상의 신분이 아니어도 후궁이 되는 데에는 제약이 없다고 볼 수 있을 것이고 결국 승만부인은 6두품 신분이라고 할 수 있다.

가계편집

  • 남편: 진평왕(眞平王)
    • 딸 : 선화공주(善花公主) - 삼국유사에서만 등장. 실존여부 불분명. 그녀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익산 쌍릉의 소왕묘가 있음.

승만부인이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필사본 화랑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