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승문원 (承文院)은 조선 시대, 외교에 관한 문서를 맡은 관청이다. 괴원(槐院)이라고도 불린다.

자천제라는 승문원 참하관원의 인사관행이 확고히 자리잡았음을 알 수 있다. 승문원의 관원도 모두 문관으로만 임명하였다. 승문원 교리는 승문원에서 외교문서 작성과 검토에 관한 일을 맡아 보았다. 지금의 외교부에 해당한다.

구성편집

품계 관직 정원 비고
정3품 판교 1명
종3품 참교 1명
종4품 교감 1명
종5품 교리 2명
정6품 교검(校檢) 2명
정7품 박사 2명
정8품 저작 2명
정9품 정자 2명
종9품 부정자 2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