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총액

시가총액(時價總額, market capitalization)은 주가발행 주식수를 곱한 것으로 상장회사 혹은 기업 가치를 평가하는 지표이다. 시가총액이 크다는 것은 실적뿐 아니라 미래의 성장에 대한 기대도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시가총액은 기업 척도와 기업이 가진 실력의 한 면에 지나지 않지만, 시장의 기대치를 반영하는 척도 중 하나이며, 일반적으로 기업의 이익이나 자산이 클수록 시가총액도 높아진다. 그러나 주가는 과대(과소) 평가될 수 있기 때문에 절대적인 것은 아니다.[1][2] 미결 주식은 공개시장에서 사고팔기 때문에, 자본화는 기업의 순자산에 대한 여론의 지표로 사용될 수 있으며, 주식 평가의 일부 형태에서 결정적인 요소가 될 수 있다.

시가총액은 기업의 지분가치만을 반영한다. 기업의 자본구조 선택은 기업의 총가치를 자본과 부채 사이에 어떻게 배분하는가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 좀 더 포괄적인 척도는 미지급 채무, 우선주, 기타 요인에 영향을 미치는 기업가치(EV)이다. 보험사 입장에선 '내재가치(EV)'라는 가치가 사용돼 왔다.

각주편집

  1. “Market Capitalization Definition”. 2013년 4월 2일에 확인함. 
  2. “Financial Times Lexicon”. 2016년 9월 25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3년 2월 1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