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노강 학살 사건

시나노강 학살 사건(일본어: 信濃川虐殺事件)은 1922년 7월 시나노강 발전소 건설현장에서 오오쿠라 재벌에 고용된 100여 명의 노동자들이 살해된 사건이다.

1922년 7월, 신에츠전력 주식회사(이후 도쿄전등에 흡수)는 시나노강의 지류인 나카쓰강에서 나카쓰강 제1발전소수력발전소 건설을 개시했다. 오오쿠라 재벌이 그 시공사를 맡았다.[1] 모집된 건설인부는 약 1,000 명이었는데 그 중 절반 이상인 600명 가량이 조선인이었다. 노동자들은 일본인·조선인을 막론하고 좁아터진 방에서 공동생활을 하는 소위 문어방 노동을 하면서 인해전술로 공사를 진행했다. 또한 십장들은 "근무태도가 나태하다" 등의 이유로 인부들에게 폭력을 행사했다.

학대를 못 견디고 도망을 시도한 노동자들은 시나노강 발전소 공사소에서 오오쿠라 재벌의 십장들에게 살해되어 시나노강에 던져졌다. 노동자들의 시체는 상류에서 하류로 떠내려가 동년 7월 29일 요미우리 신문에 "신원 불명"의 시신 몇 구가 상류에서 흘러왔다는 기사를 처음 보도했다.[1][2] 살해된 노동자들 중 조선인이 다수였기 때문에 재일본조선노동자상황조사위원회가 결성, 재일 조선인 노동조건에 대한 조사가 시작되었다. 동년 11월 동 위원회를 추진한 사람들이 중심이 되어 도쿄조선노동동맹이 결성되었다.[3]

각주편집

  1. 読売新聞1922年7月29日朝刊
  2. 『図説 新潟県の歴史』、小村弌 、1998年7月、 ISBN 978-4-309-61115-0
  3. 宮崎学『不逞者』幻冬舎〈幻冬舎アウトロー文庫〉、1999年、ISBN 4-87728-734-5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