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즈타니 학교

강당

시즈타니 학교(일본어: 閑谷学校 시즈타니 갓코[*])는 오카야마현 비젠시 시즈타니에 있는 옛 학교이다. 에도 시대 초기 오카야마 번이 설립한 서민학교로 오카야마 번의 번교와 더불어 지역의 주요 교육기관이었다. 현재 학교터는 국가 특별사적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강당은 국보로 지정되어 있다.

개요편집

오카야마 번이케다 미쓰마사가 개설한 서민학교로 지역 번사의 교육을 담당한 번교하나바타케 교장》과 더불어 오카야마 번의 지역민 교육에 힘썼다. 학교설립에는 32년의 세월이 걸렸으며 330년의 긴 역사를 가지고 있다. 또, 건물안에는 공자의 사당도 있어 유교적 색채를 띠기도 한다. 지역민 교육을 위해 무사뿐만 아니라 서민 자제도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교육기관이었다. 1과 6이 붙은 날에는 유교 강의가 있었고, 5와 10이 붙은 날은 휴일로 정해지는 등, 일정이 있었다. 일본의 유학자 라이 산요 등 저명인사도 내방하였으며, 막말에는 오토리 게이스케가 어린시절 이곳에서 면학했었다.

오카야마 번은 학교에 일정량의 토지를 주어 번 재정으로부터 독립시켰다. 이는 전봉과 막부의 징벌에 따른 번주의 교체에 대비하기 위한 일종의 방편이었다. 이로 볼때, 오카야마 번이 시즈타니 학교를 얼마나 중시하는 알 수 있다.

현재 학교의 주요시설 중 강당은 국보로 지정되었으며, 나머지 24개동은 중요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다. 또, 부근 일대는 국가 특별사적으로 지정되어 있다.

특히 가을이 되면, 2그루의 황련목과 주변 단풍이 아름다워, 단풍의 명소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