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시 (성씨)

한국의 성씨

베풀 시 施편집

(施)씨는 중국 절강성 항주에서 계출되었다. 시씨(施氏)는 중국 오흥지방에서 시작된 성씨로 주나라 경왕 때 공자의 제자 시지상의 후예로 전해지고 있다.

시(施)씨는 2015년 대한민국 통계청 인구조사에서 2,235명으로 조사되어 한국의 성씨 인구 140위이다.

절강 시씨(浙江施氏) 시조 시문용(施文用)은 명나라 병부시랑을 지낸 시윤제(施允濟)의 아들로, 임진왜란정유재란 때 행영중군(行營中軍)으로 참전했던 무장(武將)이다. 그는 전쟁이 끝난 후 부상으로 귀국하지 않고 경상도 상주에 정착하였다. 정인홍(鄭仁弘)의 사촌 누이인 합천군의 장함(張涵)의 딸과 혼인하여 시영건(施永建)과 시영달(施永達)을 두었다.[1][2][3] 시문용은 땅을 잘 보는 것으로 천거되어 벼슬을 얻었다.[4] 선조(宣祖)가 첨지중추부사를 제수하였고, 영조 때는 참판을 추증하면서 ‘시문용 후손들을 천역(賤役)의 명단에 이름을 두지 말라.’고 전교하였다. 1793년(정조 17년) 시문용의 자손들을 녹용(錄用)하였다.[5]

섶 시 柴편집

(柴)씨는 중국에서 계출된 성씨로서 춘추시대 제나라의 왕이었던 강태공의 후예이다. 강태공의 후대인 제문공의 후손인 고시의 손자가 이름자인 시를 성으로 삼은것이 시초이다. 즉, 강씨와는 한 핏줄이다. 인물로는 오대십국시기 중국을 통일한 후주의 황제 시영이 있으며, 중국의 제일가는 황제중의 한 사람으로 꼽힌다. 특히, 중국 송나라 시기에는 명문거족이자 황족으로서 예우받았다. 그 외에 전한(前漢) 고조(高祖) 때 장군(將軍) 시무(柴武), 수(隋)나라 양제(煬帝) 때 인물 시소(柴紹)가 있다.


시(柴)씨는 2015년 대한민국 통계청 인구조사에서 2,114명으로 조사되어 한국의 성씨 인구 141위이다.

시신운(柴臣雲)이 고려 현종(顯宗) 초에 흥화진두(興化鎭頭)를 지냈다.

1454년(단종 2)에 완성된 세종실록지리지에 전라도 전주부 태인현의 토성으로 (朴)·시(柴)·(許)·전(田)·(景) 5성이 기록되어 있다.[6]

태인 시씨(泰仁柴氏) 시준무(柴峻茂)가 1504년(연산군(燕山君) 10년) 생원시에 급제하였다.[7] 태인(泰仁)은 전라북도 정읍시 태인면 일대의 지명이다.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