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전야

양력의 마지막 날인 양력 12월 31일을 가리키는 말

신년전야(新年前夜, New Year's Eve)는 1년의 마지막 날인 12월 31일 밤을 의미한다. 많은 지역에서는 실베스터의 날 또는 실베스테르의 날(Saint Sylvester's Day)이라고 부른다. 많은 국가에서 송년의 밤 모임에서 많은 사람들이 춤을 추며 음식을 먹고 술을 마신다. 또한, 새해를 맞이 불꽃놀이 축하 행사가 열리며, 대한민국에서는 전국에서 제야의 종을 타종하는 행사가 열린다. 송년 예배에 가는 사람들도 있다. 축제는 보통 자정이 지난 1월 1일(양력설)까지 계속된다. 키리바시사모아가 가장 빨리 새해를 맞이하는 국가이며, 베이커 섬이 마지막 지역이다.

위치 장소편집

노래편집

영어권에서는 12월 31일와 관련 있는 대중 음악이 있고, 그 노래들은 12월 31일 라디오에서 흐른다.

각주편집

  1. 신년 카운트다운을 대신해 23시 59분 25초를 맞춰 아홉(9)부터 영(0)까지 외치고, 자정이 되면 불꽃쇼로 발사한다.
  2. 에서는 신년 카운트 다운 없이 타종되었다.
  3. 신년 카운트 다운 없이, 종소리를 맞춰, 12번 포도알을 먹는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