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다린

신다린 (Sindarin)은 J. R. R. 톨킨이 만든 인공어로서, 판타지 소설《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가운데땅에서 쓰이는 언어이다. 대개 텡과르로 표기한다.

신다린
언어 계통 인공어
 예술어
  가운데땅의 언어
   신다린
언어 부호
ISO 639-2 art
ISO 639-3 sjn 신다린

역사편집

신다린의 역사는 《실마릴리온》 등에 기록되어 있다.

신다린은 꿰냐와 같이 공통 요정어에서 분화하여 나왔다. 발리노르로 건너간 요정들이 쓴 꿰냐와 달리 신다린은 중간계에 남아 있던 텔레리 요정들이 썼고, 두 집단 사이에 서로 교류가 없었기 때문에 서로 다른 언어가 될 정도로 상당한 차이가 생기게 되었다.

중간계(Middle Earth, 미들 어스.)로 귀환한 놀도르도 일상적으로 신다린을 쓰게 되었다. 놀도르가 선주민들보다 신다린에 빠르게 적응했으며,이는 텔레리의 왕 싱골이 놀도르가 중간계로 돌아오면서 발리노르의 텔레리를 학살한 것에 대한 징계의 목적으로, 놀도르들에게 꿰냐를 쓰지 못하게 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