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목왕후

(신목왕후 김씨에서 넘어옴)

신목왕후 김씨(神穆王后 金氏, 655년 이전 ~ 700년 6월 1일)는 신라 신문왕의 왕비이며, 효소왕성덕왕의 모후이다. 선비 폐비 김씨와 사촌간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신목왕후 김씨
神穆王后 金氏
지위
왕후(王后)
재위 692~702
신상정보
국적 신라
출생일 655년 이전
사망일 700년 6월 1일
배우자 신문왕
자녀 효소왕(아들), 성덕왕(아들)
종교 불교

생애편집

출생편집

김흠운요석공주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할아버지는 김달복이다. 아버지 김흠운이 655년 백제와의 조천성 전투에서 전사하였으므로 적어도 655년 이전에 출생한 것으로 보인다.

김흠돌은 삼촌이 되며 폐비 김씨는 사촌간이다.

왕비책봉편집

681년 김흠돌반란을 일으켰으나 실패하여 숙청되면서, 당시 왕비였던 김흠돌의 딸 김씨가 폐위되자, 683년 계비로 책봉되었다. 687년 효소왕을 낳았다.

사망편집

황복사금동사리함명편집

그녀의 사망과 관련하여 국내의 역사서에는 기록이 전무하지만 1943년 황복사 삼층석탑을 해체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금동사리함에서 706년 5월, 성덕왕이 아버지 신문왕, 어머니 신목태후, 형인 효소대왕을 추앙하며 발원하였으며 사리함의 명문 내용 중 신목왕후가 700년 6월 1일에 사망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1]

속일본기의 기록편집

속일본기몬무천황 4년(700년) 임오조(壬午條) 11월에 신라에서 살찬 김소모(金所毛)를 파견하여 신라 국왕의 어머니의 죽음을 전하였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가계편집

아버지는 내물왕의 8대손인 김흠운이며, 어머니는 태종무열왕의 딸인 요석공주이다. 이두와 화왕계로 유명한 신라 신문왕대의 학자인 설총은 그녀의 어머니 요석공주가 원효대사와 재혼하여 낳은 아들로, 그녀의 이부동생이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