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신사무옥 또는 신사사화1521년(중종 16) 10월 11일 관상감 판관(觀象監判官) 송사련(宋祀連)과 그의 처남인 평민 정상(鄭瑺)이 안처겸의 모친 장례식에 온 인사들의 방명록을 안당 일파의 역모 가담자 명단이라고 거짓 고변한 사건이다. 송사련은 안처겸의 모친상 방명록을 역모 고변의 증거로 제시했고, 중종은 곧 의금부에 국문을 열었다. 안당과 그의 아들 안처겸, 안처근 등, 그리고 권전(權磌), 이충건(李忠楗), 조광좌(趙光佐) 등이 살해되었다. 선조 즉위 후 안당의 종손 안로(安璐), 그 족질 안정란이 억울함을 상소하였다. 1586년(선조 19) 안당의 종손인 안로의 처 윤씨의 상소로 조사하여 1589년(선조 23년) 최종적으로 안당의 역모는 허위 사실로 확인되었다. 안당 등은 누명을 벗고 시호를 받았으며, 송사련의 아들 송익필, 송한필 등은 양인이 된지 2대가 되었다는 이유로 서인이 처벌을 반대했지만 동인서인의 논쟁 끝에, 도로 환천되어 노비신분이 되었다. 송익필의 가족은 전국 각지로 도주, 뿔뿔이 흩어졌으며 송익필김은휘, 송갑조 등의 집에 은신해 있다가 당진에서 사망했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