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신앙교리성 청사

신앙교리성 (信仰敎理省, 라틴어: Congregatio pro Doctrina Fidei)는 로마 교황청의 아홉 개 심의회 가운데 가장 오래된 기구이다. 신앙교리성은 교황청의 주요 기관으로서 주로 기독교교리를 감독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신앙교리성은 이단 심문소, 즉 검사성성(檢邪聖省)의 후신(後身)이다.

신앙교리성(Congregatio de Doctrina Fidei)편집

1) 신앙교리성(Congregatio de Doctrina Fidei) 바오로 3세 교황은 칙서 Licet ab Initio(1542.7.21.)를 발표하고 이단으로부터 교회를 보호하고자 ‘감찰성성’(S. Congregatio Inquisitionis, 또는 검사성성)을 설립하였다. 식스토 5세 교황은 교황청을 전면 재정비하면서 그 구조와 임무를 확정하였으며(칙서 Immensa Aeterni Dei, 1588.1.22.), 성 비오 10세 교황이 그 명칭을 ‘성무성성’(S. C. Sancti Officii)으로 바꾸고 대사(大赦) 관련 부서를 통합시켰으나(교황령 Sapienti Consilio, 1908.6.29.), 베네딕토 15세 교황이 대사 업무를 내사원으로 넘겼다(자의 교서 Alloquentes, 1917.3.25.). 바오로 6세 교황은 “오늘날에는 신앙을 수호하는 일이 교리를 널리 전파하는 일”이라고 지적하면서 현재의 명칭으로 개칭하고, 교리 검토를 위하여 사용되는 방식들을 개선하여, 신앙을 거스르는 범죄를 처벌하는 성격보다는 신앙을 수호하고 보전하며 증진시킬 뿐만 아니라 오류를 바로잡는 성격이 우세하게 하였다(자의 교서 Integrae Servandae, 1965.12.7.).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1988년 6월 28일에 발표한 교황령 「착한 목자」를 통하여 교황청을 전면적으로 개편하면서 신앙교리성의 임무와 규범도 다음과 같이 명확히 규정하였다. “신앙교리성의 고유한 임무는 신앙과 윤리 도덕에 관한 교리를 전 세계 가톨릭 교회 안에 증진시키고 보존하는 것이다”(제48조). 따라서 어떤 것이든 신앙과 도덕에 관련된 사안은 모두 이 부서의 소관이다. ‘신앙의 특전’(privilegium fidei)에 관련된 사안들도 심의한다. 신앙의 진리와 온전한 윤리 도덕을 수호하고자 신앙교리성은 그리스도교 신자가 신앙과 도덕에 관하여 출판한 저서나 기타 저작물이 미리 관할권자의 검열을 받도록 요구할 의무가 있고, 올바른 신앙을 반대하고 모해하는 것으로 보이는 저작물과 견해들을 검토하여, 오류나 위험스러운 교리가 확산되지 못하도록 배려해야 한다(신앙교리성, 「교리 검토 규정」[Agendi Ratio in Doctrinarum Examine], 1997.6.29.). 교황청의 다른 부서들이 발표하는 문서들도 신앙과 도덕에 관련된 것이면 미리 신앙교리성의 판정을 받아야 한다. 또한 “신앙을 위반한 범죄뿐 아니라, 윤리 도덕을 위반하거나 성사 거행 중에 저지른 매우 중대한 범죄”(「착한 목자」, 제52조)를 판결한다. 필요할 때에는, 법 규범에 따라 교회법적 제재를 선언하거나 부과하는 소송 절차를 이른바 ‘사도법원’(Tribunal Apostolicum)에서 진행한다.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2001년 4월 30일에 자의 교서 「성사의 성성 보호」(Sacramentorum Sanctitatis Tutela)를 통하여 신앙교리성에 유보된 중대 범죄에 관한 새로운 절차 규범을 발표하였고, 베네딕토 16세 교황은 2010년 5월 21일에 이 규범의 개정본을 반포하였다. 신앙교리성은 추기경들과 주교들의 단체로 구성된다. 장관 추기경은 차관 대주교와 차관보와 검찰관의 협조를 받는다. 신앙교리성은 교리국, 규율국, 혼인국으로 구성된다. 교리국은 신앙 교리와 도덕의 증진과 관련된 문제들을 다룬다. 이를 위하여, 교리국은 교리적 문서들을 작성하고, 교도권의 가르침과 다른 입장들을 논박하며, 올바른 신앙을 거스르는 것으로 보이는 저술이나 의견을 심사하며, 다른 교황청 부서의 문서들도 교리적 측면에서 사전 심의하고, 다양한 임명이나 훈작 수여를 위한 ‘검증’(nihil obstat) 요청을 평가한다. 규율국은 신앙을 거스르는 범죄는 물론 도덕을 거스르거나 성사 거행에서 저지른 중대한 범죄를 다룬다. 나아가 신앙 규율과 관련된 다음과 같은 문제들도 심리한다. 곧 유사 신비주의, 추정된 발현, 환시, 초자연적인 것에서 오는 메시지, 주술, 성직 매매; 비가톨릭 교역자 출신의 사제직 인가, 서품 후보자의 무자격과 장애의 관면, 성품 행사의 권리 회복, 사도좌에 유보된 파문 제재의 사면; 시성성의 시성 안건 심사 제기를 위한 ‘검증’, 봉헌 생활회와 사도 생활단의 설립이나 증진을 위한 ‘검증’, 다양한 임명이나 훈작 수여를 위한 ‘검증’ 등의 문제들을 심리한다. 혼인국은 ‘신앙의 특전’에 관한 것을 담당한다. ‘신앙의 혜택을 위한’ 혼인 해소의 소송 그리고 성사의 유효 요건에 따른 혼인 유대의 기타 측면들에 관여한다. 신앙교리성은 그 연구와 판단을 위하여 자문관과 전문가단의 협력을 받는다. 신앙교리성 산하에는 교황청 성서위원회와 국제신학위원회가 설립되어 있다. 이 두 위원회는 각기 고유 규범에 따라 독자적으로 활동하지만, 신앙교리성 장관 추기경이 당연직으로 그 위원장을 맡는다(교황령 「착한 목자」).

임무편집

1988년 6월 28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공포한 교황청 개편에 관한 교황령 《착한 목자》(Pastor Bonus) 제48조에 따르면 “신앙교리성의 고유한 임무는 신앙과 윤리 도덕에 대한 교리를 전 세계 가톨릭교회 안에 증진시키고 보존하는 것이다. 따라서 어떻게든지 이 내용과 관련되는 것은 모두 이 부서의 소관이다.” 그리고 제52조에 따라 “신앙을 위반한 범죄 뿐 아니라 윤리 도덕을 위반하거나 성사 거행 중에 저지른 매우 중대한 범죄가 신앙교리성에 신고되면 이것을 심리하고, 필요하다면 보편법이나 고유법의 규범에 따라 교회법적 제재를 선언하거나 부과하는 절차를 진행한다.”

신앙교리성 산하에는 교황청 성서위원회국제신학위원회가 있다. 신앙교리성 장관은 직무상 두 위원회의 의장직을 모두 도맡고 있다.

역사편집

 
《종교재판을 받는 갈릴레오》, 조제프 니콜라 로베르 플뢰리가 19세기에 그린 그림.

1542년 7월 21일 교황 바오로 3세가 교황령 《Licet ab initio》를 발표하고 “금지된 행동과 그릇된 교리를 조사하고 그로부터 신앙을 지켜 온전한 모습을 계속 보전시켜 나간다”는 취지 아래 검사성성(檢邪聖省, S. Congregatio Inquisitionis)이라는 명칭의 추기경들과 종교재판소 판사들이 근무하는 기관을 설립하였다. 검사성성은 이단을 심리하는 대법원으로 가톨릭 개혁에 중요한 구실을 하였다. 스페인 종교재판소의 지나친 법 집행과 월권행위에 반대하여 만들어진 검사성성은 자체적으로 꼼꼼한 절차상의 규정을 준수하며 극도로 자제하였다. 그러나 16세기 대다수 유럽인들과 마찬가지로 가톨릭 세계 안에서도 검사성성은 여전히 고문과 사형 집행을 벌이는 무시무시한 대상으로 각인되어 있다.

검사성성은 1908년 교황 비오 10세에 의해 성무성성(聖務聖部, S.C. Sancti Officii)으로 개칭되었다. 1965년 12월 7일,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폐막과 함께 새로 제정된 교회법에 따라 ‘신앙교리성’이라는 현재의 이름으로 개편되었다.

역대 장관편집

역대 차관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