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수봉

대한민국의 가수

심수봉(沈守峰, 본명: 심민경(沈玟卿), 1955년 8월 28일 ~ )은 대한민국가수다.

Picto infobox music.png
심수봉
沈守峰
Shim Soo Bong
Shim Soo-Bong.jpg
기본 정보
본명심민경
沈玟卿
출생1955년 8월 28일(1955-08-28)(67세)
대한민국 충청남도 서산시
직업가수
장르트로트, 발라드
활동 시기1978년 ~ 현재
학력명지대학교 경영학과 졸업
배우자김호경
가족아들 한승현
종교불교 -> 개신교[1]
레이블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소속사라이트웨이브엔터테인먼트
웹사이트심수봉 - 공식 웹사이트
대표곡
그 때 그 사람 1978년
젊은 태양 1978년
여자이니까 1979년*
아낌없이 바쳤는데 1980년
당신은 누구시길래 1980년
올 가을엔 사랑 할거야 1983년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1984년
무궁화 1985년
사랑밖엔 난 몰라 1987년
나는 야구광 원:1984년, 재:1987년
미워요 1989년
겨울 나그네 1989년
우리는 타인 1991년
아이야 1994년
장미빛 우리 사랑 1994년
비나리 1996년
백만송이 장미 1997년
개여울 2005년
여자라서 웃어요 (feat. 미쓰라진) 2007년
나의 신부여 2011년

학력편집

생애편집

가수 데뷔 이전편집

1950년 증조부, 조부, 백부, 숙부, 부친, 고모 등이 모두 유명한 음악인인 가정에서 태어났다.[2] 피아노와 재즈음악을 연습하여 로큰롤을 주로 연주했던 보컬 그룹 <논스톱>의 드럼 주자로 미8군 부대 전용 클럽 무대에 섰다. 이 때 같은 그룹은 아니었지만 같은 부대에서 함께 활동하던 김수희와 친분을 쌓게 되었다. 워낙 음악적 재능이 뛰어나 여러 악기를 다루는데 능통하였으며 음악을 할 수 있는 곳이라면 여러 장소를 찾아갔었다.

당초 서산국민학교를 다녔으나, 남편과 사별한 어머니를 따라, 2학년 때 서울은로국민학교로 전학을 간 후, 영등포에 있던 여중에 입학했으나 치료를 위해 또다시 2년 휴학을 했다. 훗날 인천 인화여자고등학교에 뒤늦게 입학하여, 1973년 졸업했다.

한편, 공식적으로는 1955년 충남 서산에서 태어난 것으로 신고되어 있었으나 실제로는 5살 줄여진 나이였다.[3]

가수 데뷔 이후편집

데뷔편집

1976년 남산 도쿄호텔 23층 스카이라운지에서 피아노를 치며 아르바이트를 하던 심수봉은 당대 최고의 가수이던 나훈아가 우연찮게 손님으로 들르자 서비스 겸 그의 노래 '물레방아 도는데'를 즉석에서 라이브로 선물했다. 피아노를 치며 즉석에서 자신의 노래를 부르는 심수봉을 본 나훈아는 바로 어딘가로 나가더니 곧바로 유명 음반사 사장 둘을 데려와서 "이 사람이 가수가 안 되면 누가 되나"라며 데뷔를 권유했다.[4] 그리고 그의 주선으로 1976년 신세기 레코드와 50만원에 음반취입 계약을 맺고 녹음에 들어간다. 하지만 음반사와의 분쟁으로 음반발매가 취소되었고 심수봉은 같은 해 명지대학교 경영학과에 입학했다.

나훈아 선배가 신세기레코드 사장에게 노래를 만들어왔고, 한 달 안에 절 설득해서 노래를 부르게 했죠. 당시 나훈아 선배가 만든 '여자이니까'를 취입했는데 결국 흐지부지돼 발표하지 않았어요.[4]

그 후 명지대학교 경영학과에 재학 중이던 1978년, 대학생의 자격으로 제2회 MBC 대학가요제에 명지대생으로 참가한 심수봉은 자신이 직접 작곡과 작사를 한〈그때 그 사람〉으로 당시 배철수, 노사연, 임백천 등 쟁쟁한 참가자들과 경쟁하였다. 심수봉은 참가했던 가요제에서 입상을 하지는 못했지만, 대학가요제에서 최초로 트로트 장르로 출전한 이색적인 경력으로 대중들에게 주목받았고 자신이 공부했던 재즈 음악이 아닌 트로트로 처음 가요계에 발을 디뎠다.[5][6]

경연 다음날 연락이 온 음반사 지구레코드와 계약을 맺고 가요제에서 불렀던 자작곡 <그때 그 사람>과 동일한 제목으로 1979년에 첫번째 정식 앨범을 발표한다.[1]

청와대 연예인편집

1975년에 처음으로 청와대 연회에 초청받아 박정희 대통령 앞에서 노래를 불렀다. 대통령과의 첫 대면에서 중학교 때 첫사랑인 가정교사 선생님으로부터 받은 일본 가수 ‘미소라 히바리’의 ‘슬픈 술’을 첫 곡으로 불렀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 연회에 일본 가수를 데려온 줄 알고 처음에는 언짢아 하였다가, 그녀가 곧이어 눈물젖은 두만강, 황성옛터를 부르자 그제야 한국 가수임을 알고 눈물을 흘리며 좋아했다고 한다.[7]

데뷔 이후에도 줄곧 청와대 연회에 초청되었던 심수봉은 자연스레 청와대 측근들과도 면식이 생기게 되었다. 10.26 사건 당일 궁정동 대통령경호관 대기실에 들어갔을 때도 평소 지면이 있던 대통령경호실 경호부처장 안재송을 알아보았다.[8]

10.26 사건 당일날 집에 있던 심수봉은 며칠 전 처음 만났던 중앙정보부 의전과장 박선호로부터 다짜고짜 호출 연락을 받게 된다. 저녁 '쇼쇼쇼' 프로 스케줄이 있어서 처음에는 거절 의사를 밝혔으나, 박선호가 알아서 해결하겠다는 말을 하자 그녀는 일거리로 연예인들 공연이 있다는 것으로 알아듣고 승낙을 하게 된다. 공연을 위해 흑석동에서 기타를 구하다가 약속시간 장소에 늦게 도착하였고, 그곳에서 기다리고 있던 신재순과 합류하며 함께 궁정동으로 향하게 된다.[9] 이때 대통령을 만나는 자리로 간다는 것을 미리 알았다면 박정희를 기다리게 하는 행동은 쉽게 하지 못했을 것이다.

심수봉은 이미 예전부터 청와대를 자주 오가며 박정희 대통령과 경호관들과도 이미 직접적인 안면이 있었던 청와대 연예인이었다.[10] 며칠 전에 처음 만났던 박선호가 왜 당일 스케쥴까지 바꿔가며 그녀를 고집했는지, 왜 익숙했던 대통령 방문을 굳이 비밀로 하였는지, 왜 대통령을 기다리게 하면서까지 심수봉을 암살 현장에 데려오려고 했는지는 알 수 없다.

10.26 사건 이후편집

데뷔와 동시에〈그 때 그 사람〉으로 전국적으로 인기를 얻게 된 심수봉은 데뷔 전 청와대에 초청되었던 인연으로 박정희는 연회 때마다 심수봉을 초청하여 한동안 청와대 연회가 주무대가 되었다. 하지만 1979년에 궁정동 연회장에 초청되어 노래를 부르던 심수봉은 10.26 사건에 휘말렸다. 수사 진행에 참석하면서 무죄로 판결이 났지만 시대적 상황 때문에 방송금지조치를 당하고 정신병원에 끌려가는 등 갖은 핍박을 당해야만 하였다. 가수로 활동할 수 없었던 심수봉은 1980년에는 처음으로 영화《아낌없이 바쳤는데》에 주연으로 캐스팅되었고 영화 주제곡 OST도 직접 만들고 불렀다. 심수봉의 복귀작으로 화제의 중심이 된 영화《아낌없이 바쳤는데》는 개봉 이후 관객 5만명을 돌파하는 흥행몰이에 성공했고, 홍콩으로 수출까지 성사되었다.[11]

또한, 1979년에는 드라마《순자의 가을》주제곡 OST〈순자의 가을〉도 직접 만들어 불렀다.〈순자의 가을〉이라는 곡은 처음에는 문제가 없었지만, 1980년 전두환정권이 출범하자, 노래 제목에 영부인의 이름 '순자'[12] 가 나온다는 이유로 방송 금지 조치를 당했다. 1983년 후배 가수 방미가 이 노래의 제목을〈올 가을엔 사랑할거야〉로 변경하고 가사 일부를 수정해 인기를 모았다.

1984년 방송 금지 조치가 해제되자, 그 때의 아쉬움을 달래려 《올 가을엔 사랑할거야》라는 제목으로 다시 음반을 취입하기도 했다.[11] 1984년에 가요계에 복귀한 뒤 가정문제로 침체기에 빠졌던 상황에서 직접 작곡, 작사한〈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가 수록된 앨범이 외설시비에도 불구하고[13][14], 2만 여장이나 팔리는 판매량을 기록하며 심수봉은 다시 전성기를 구가했다.

그러나 1985년 발표한〈무궁화〉라는 곡도 히트하였지만 가사가 시대적 상황에 국민을 선동하는 뜻이 있다고 여겨져 방송 하루만에 금지 조치를 당했다. 다른 가수들보다 직접적인 정치적 탄압을 많이 받아 가수활동에 지장을 많이 받았던 심수봉은 자신이 경험했던 것들을 음악에 표현하면서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고 슬프고 애절한 곡들을 많이 불렀다.

민주화 이후편집

1987년에 정통 트로트〈사랑밖엔 난 몰라〉를 발표하였으며 특히 이 곡의 가사가 사랑받고 싶은 여성의 마음을 담은 노래이기도 해서 여성들에게 널리 불렸다. 1997년에는 알라 푸가초바의 같은 뜻을 가진 제목의 러시아어 노래를 한국어로 번안하고 새로운 멜로디로 편곡한〈백만송이 장미〉가 히트하였다.

2005년, 전국투어콘서트를 진행하던 심수봉은 이혼 때문에 자신의 딸과 헤어졌던 사연을 담은〈아이야〉를 부르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국민가수라 불리고 있는 심수봉은 자신의 음반을 제작할 때마다 새로운 노래를 직접 만들어서 수록했었는데 거의 대부분의 히트곡은 심수봉이 작곡하고 작사한 작품이다. 이와 같은 음악적 재능을 겸비한 심수봉은 대한민국 가요계 제 1세대 여성 싱어송라이터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15][16]

2011년 이후에는 방송보다는 공연 위주의 활동을 하였다.

가족편집

  • 증조부 - 심팔록 (沈八綠, 피리 명인, 가야금 명인, ? ~ 1883년)
  • 조부 - 심정순 (沈正淳, 판소리 중고제 대가, 가야금 명인, 1873년 ~ 1937년)
  • 조모 - 윤용 (1883년 ~ 1933년)
  • 당숙 - 심상건 (沈相健, 가야금 명인, 가야금 산조의 제1세대 명인 심창래의 아들, 1889년 ~ 1965년)
  • 당숙 - 심사건 (판소리 인간문화재)
  • 숙부 - 심재민 (1909년 ~ ?)
  • 부 - 심재덕 (沈載德, 민요수집가, 1899년 9월 26일 [음력 8월 22일] ~ 1967년)
  • 모 - 장형복 (1925년 ~ )
  • 전모 - 임순덕
  • 고모 - 심혜영 (심매향, 조선권번과 대정권번의 이름난 예기, 1907년 ~ 1987년)
  • 고모 - 심화영 (沈嬅英, 충남 무형문화재, 승무 인간문화재, 판소리 명창, 1913년 9월 4일 [음력 8월 4일] ~ 2009년 11월 17일)
  • 이복 큰언니 - 심인숙
  • 이복 작은언니 - 심현숙
  • 이복 막내언니 - 심의숙
  • 이복 오빠 - 심현구
  • 이부 남동생 - 이상민
  • 이부 여동생 - 이상나
  • 남편 - 김호경
  • 자 - 한승현
  • 자 - 김규현
  • 녀 - 박성희
  • 당질 - 이애리

정규 앨범편집

  • 1978년 10월《제 2회 MBC 대학가요제 omnibus - 그때 그사람》
  • 1979년 5월 《심수봉/최현군 스필릿 음반 - 그때 그 사람/ 젊은 太陽》
  • 1979년 9월 《심수봉과 나훈아의 아베크SONG! - 여자이니까》[17]
  • 1980년 1월 《심수봉 골든디럭스20곡 - 당신은 누구시길래/여자이니까》
  • 1980년 7월 《심수봉의 제3탄 - 아낌없이 바쳤는데》
  • 1982년 7월 《심수봉의 노래천국 메들리》
  • 1984년 4월 《심수봉 신곡 1집: 그대와 탱고를/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 1985년 5월 《심수봉 신곡 2집: 무궁화/나의 사계절》
  • 1987년 2월 《沈守峰 - 사랑밖엔 난 몰라》
  • 1987년 8월 《沈守峰 - 님이여. 나는 야구광》
  • 1988년 9월 《심수봉 - 미워요/이슬비 내리는 오후》
  • 1991년 3월 《沈守峰 - 자기. 우리는 타인》
  • 1994년 11월《7th 沈守峰 단가집 - 비나리/눈물의 술》
  • 1996년 1월 《심수봉 `96 Music Drama - 비나리/눈물의 술》
  • 1999년 2월 《심수봉 - 아! 나그네/잃어버린 사랑》
  • 2001년 11월《沈守峰 - 사랑했던 사람아/ 진실 그 사랑》
  • 2003년 10월《심수봉 - 비나리》
  • 2005년 1월 《10집 꽃 - 개여울 / 이별 없는 세상》
  • 2007년 10월《11집 - 오늘, 문득》

출연작 OST편집

드라마 출연작편집

  • 1979년 《순자의 가을》 주제곡 OST - 《순자의 가을》(나중에 《올 가을엔 사랑할거야》로 곡명 변경)[11]

영화 출연작편집

방송 출연작편집

라디오편집

  • 1993년 MBC 라디오 심수봉의 트로트 가요앨범 - 진행

심수봉을 연기한 배우편집

신파극편집

저서편집

  • 1994년 《사랑밖엔 난 몰라》

수상편집

각주편집

  1. 한국일보 - 박선영 기자의 Who's now 데뷔 30년 가수 심수봉
  2. 뉴스엔 - 심수봉 4대 국악가문 출신 깜짝 공개 “민속악의 바흐 집안”
  3. 최규성 가요 칼럼니스트 (2003년 10월 2일). “[추억의 LP 여행] 심수봉(上)”. 데일리한국. 2018년 1월 16일에 확인함. 
  4. 이은정 기자 (2018년 5월 2일). “심수봉 "통일되면 구순 어머니 북녘 고향에 가고파". 연합뉴스. 2021년 11월 15일에 확인함. 
  5. 조선일보 - '그때 그 사람' 심수봉의 '그때 이야기'
  6. 경향신문 - 정상에 오른 대학생 가수 심수봉 "중학생 때부터 화성학 배워" 애절한 창법 '그때 그사람' 큰 인기
  7. 조선일보 - 심수봉 "박정희, 엔카 듣고 화냈다" 아사히 보도 반박
  8. 조갑제닷컴 - 박정희의 최후 목격자 신재순 심수봉 군검찰 진술 내용
  9. 조갑제닷컴 - 박정희의 죽음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본 여인 신재순 증언
  10. 주간한국 - [추억의 LP 여행 심수봉(上)]
  11. 주간한국
  12. 당시 영부인의 이름이 '이순자'였다.
  13. 한국일보 - ‘승승장구’ 심수봉,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는 외설 가요 아닌 '연인의 사랑' 표현한 것
  14. 스포츠조선 - 심수봉, 노래로 본 인생 파노라마
  15. 경인일보 - <이름600·개항130 인천을 본다·3>⑤ 대중문화(노래)
  16. 스포츠서울 - '불후2' 눈물 흘린 심수봉, 빛났던 '전설'의 후배사랑
  17. Discogs - 심수봉
  18. 매일신문 - <영화속 예술 산책> 임순례 감독 '와이키키 브라더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