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쌍계사 팔상전 팔상탱

(쌍계사팔상전팔상탱에서 넘어옴)

하동 쌍계사 팔상전 팔상탱(河東 雙磎寺 八相殿 八相幀)은 경상남도 하동군, 쌍계사 팔상전에 있는 조선시대불화이다. 2003년 2월 3일 대한민국보물 제1365호로 지정되었다.[1]

쌍계사팔상전팔상탱
(雙磎寺八相殿八相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1365호
(2003년 2월 3일 지정)
수량8폭
시대조선시대
소유쌍계사
주소경상남도 하동군 화개면 쌍계사길 59,
쌍계사 (운수리)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도솔래의상(兜率來儀相)”으로부터“쌍림열반상 (雙林涅槃相)”에 이르기까지 모두 여덟 폭이며 각 폭마다 동일하게 하단에 화기를 갖추었는데, '雍正 6年'이라는 조성연대와‘一禪·後鏡·明淨·最 祐·元敏·處英·信英·永浩’등의 화원을 명기하 고 있어 1728년 8명의 화승들이 참여하여 조성되었음을 알 수 있다. 패널형식의 각 폭 모두 주요 내용만을 중점적으로 나타낸 간단한 구도로, 건물의 위치 및 형태와 구조, 이야기의 전개방식과 내용, 장면 구분방법, 인물과 경물의 배치와 표현에 이르는 구성이 3년 앞서 1725년에 그린 《순천 송광사 팔상도》와 비교할 때 색채만 약간 다를 뿐 거의 같은 도상을 보여주고 있어 동일본을 사용하여 그렸음이 짐작된다.

각 폭의 장면은 건물과 구름·나무·산을 이용하여 구분짓고, 각 장면마다 이에 따른 내용을 적어 놓고 있어 그림을 이해하기에 쉽다는 특징이 있다. 그 가운데에서도 각 상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수목의 표현은 도식적이지 않고, 일반회화 속의 나무와도 같아 매우 자연스럽고 사실적이다.

현존하는 석가팔상도 가운데 용문사본(1709년)에 이어 비교적 제작시기가 빠른 편에 속하며 공간감과 색채의 조화 등 그에 상응하는 화풍상의 특징도 보여주고 있다. 여유로운 경물의 배치와 함께 일반 회화에서 볼 수 있는 수목의 자연스럽고 사실적인 표현기법 또한 18세기 전반의 팔상도나 감로왕도 등에서 종종 볼 수 있으며, 당시 또는 앞선 시기 일반회화와의 관계까지도 미루어 짐작해 볼 수 있다는 데 자료적 가치가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03-6호,《국가지정문화재(국보ㆍ보물) 지정》,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5313호, 29면, 2003-02-03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