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해일지진(일본어: 津波地震 (つなみじしん) 쓰나미지신[*])은 지진의 규모에 비해 큰 해일이 발생하는 지진이다.[1] 1972년 일본 지진학자 가나모리 히로오가 처음 정의했다.

해저에서 지진이 발생하여 해저면에 지진단층에 의한 지각변동이 나타나면 그것이 해수를 상하운동시켜 해일을 발생시킨다. 일반적으로 해일이 발생하는 것만으로도 이미 대규모 지진이며, 단층운동의 크기(모멘트 규모)가 클수록 지진도 해일도 커진다. 그러나 지진동(흔들림)과 해일(해수의 이동)은 단층운동에 의해 각각 발생하는 것이지, 지진동이 해일을 일으키는 것은 아니다. 즉 지진과 해일은 원인은 같지만 다른 현상이다. 따라서 지진과 해일의 크기가 비례하지 않을 수 있으며, 극단적인 경우에는 체감 진도 또는 지진계 관측 지진동은 소규모인데 큰 해일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이 유형의 지진을 해일지진이라고 부른다.

지진동이 작음에도 해일이 크다는 특성상 지진 발생 직후의 피난이 어려워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 대표적인 해일지진으로 알려진 1896년의 메이지 산리쿠 해역 지진은 2만명 이상의 사망자가 일어났다.

각주편집

  1. 宇津徳治 『地震学 第3版』 共立出版、2001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