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아무렴 그렇지, 그렇고 말고

아무렴 그렇지, 그렇고 말고》는 1985년 5월 4일부터 1985년 10월 13일까지 방영된 MBC 주말연속극이며, 조선왕조 오백년 시리즈 중 하나인 《풍란》의 인기에 힘입어 내보낸 주말드라마 최초의 사극이다.[1]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아무렴 그렇지, 그렇고 말고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방송 채널 MBC
방송 기간 1985년 5월 4일 ~ 1985년 10월 13일
방송 시간 매주 토·일요일 밤 8시 ~ 9시
방송 분량 1시간
방송 횟수 47부작
연출 최종수
각본 임충
출연자 이미숙, 김용선, 이기선, 현석
음성 2채널 스테레오 사운드(아날로그)

줄거리편집

노비의 딸 옥섬, 양반가의 수절과부 이화, 부유한 상인의 딸 보옥 등 신분과 성격이 각기 다른 세 여인의 인생 역정을 담아 역사 뒤편에서 사는 사람들의 사랑과 갈등이 어떠했는지가 감동있게 펼쳐져 서민 사극으로서의 성격을 띤다.

등장 인물편집

참고 사항편집

  • 양반집 아들이 아이를 낳지 못해 길거리에서 만난 상민 칠성을 위하여 양반집 며느리와 동침토록 했던 것, 처녀의 몸기운으로 마비되어 가는 칠순노인의 하반신읕 회복시키기 위해 여종 옥섬을 매수하는 내용 등이 지나치게 에로티시즘을 추구한 나머지 시대극의 역사적 의미전달과 재조명보다는 흥미본위의 제작이라는 지적을 사 방송위원회로부터 '주의' 조치를 받았다.[2]

각주편집

  1. 양재찬 (1985년 6월 4일), 《조선조에서 현대까지…TV에 사극붐》, 중앙일보, 2018년 11월 21일에 확인함 
  2. “주말극『아무렴 그렇지...』「주의」”. 중앙일보. 1985년 6월 21일. 2018년 11월 21일에 확인함. 
문화방송 주말연속극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사랑과 진실
(1984년 5월 26일 ~ 1985년 4월 28일)
아무렴 그렇지, 그렇고 말고
(1985년 5월 4일 ~ 1985년 10월 13일)
남자의 계절
(1985년 10월 19일 ~ 1986년 6월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