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마사노리 (1806년)

아베 마사노리(일본어: 阿部正権, 1806년 2월 26일 ~ 1823년 11월 8일)는 일본 에도 시대다이묘이다. 다다아키계 아베가 제9대 당주. 아명은 가네마루(銕丸).

무사시 오시 번 선대 번주 아베 마사요시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1808년, 아버지가 사망하자 그 뒤를 이어 3세의 나이로 번주가 되었다. 병약한 탓에 어머니인 다이주인과 빈고 후쿠야마 번아베 마사키요가 후견인 역할을 하며 번정을 돌보았다. 1823년, 막부측으로부터 오시 번, 구와나 번, 시라카와 번 3자 영지 교체 명령이 내려져, 시라카와 번으로 전봉되었다. 마사노리는 그 와중에 사망하였으며, 아직 쇼군을 알현하지 못하여 관위를 받지 못하였다. 종형제인 아베 마사아쓰[1]가 마사노리의 양자로서 다다아키계 아베가의 가독을 계승하게 하였다.

각주편집

  1. 기슈 번도쿠가와 무네노부가 같은 조부이다.
전임
아베 마사요시
제9대 오시 번 번주 (아베가)
1808년 ~ 1823년
후임
마쓰다이라 다다타카
전임
마쓰다이라 사다나가
제1대 시라카와 번 번주 (아베가)
1823년
후임
아베 마사아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