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비뇽 유수

(아비뇽 유수기에서 넘어옴)

아비뇽 유수(-幽囚)는 14세기에 서방교회의 교황청로마에서 프랑스 남부 아비뇽으로 옮겨 1309년부터 1377년까지 머무르게 된 사건을 말한다. 고대 유대인바빌론 유수에 빗대어 쓰인 표현이다.[1] 약 70년동안 머물렀으며 그 시기에 모두 7명의 교황이 아비뇽에서 생활하였다. 교황청을 다시 로마로 이전해야 한다는 여론이 유럽사회에 빗발치자 교황 그레고리오 11세가 1377년에 로마로 교황청을 이전하며 아비뇽 유수를 종식시켰다.

아비뇽 교황청

경과편집

필리프 4세교황 보니파키우스 8세의 대립이 있던 중에 1303년 9월 7일 프랑스군이 이탈리아 아나니의 별장에 있던 교황을 습격한 아나니 사건이 발생하였다.[2] 교황 보니파시오 8세가 생포된후 콜로나의 시아라로 부터 빰을 맞는등 심한 욕설과 구타를 당한다. 이 사건의 충격으로 심한 정신적 고통을 겪던 교황은 한달후에 사망하고 말았다. 이후 교황들은 프랑스 국왕 필립 4세의 꼭두각시가 되어 갔다.[3] 1305년 프랑스 출신 추기경 베르트랑이 교황 클레멘스 5세로 즉위하면서 필립 4세의 요청에 따라 1308년에 교황청을 프랑스 남부로 이주하였으며 1309년에 아비뇽에 거처를 두었다.[4]

아나니 사건 이후의 처리를 위해 비엔비엔 공의회(fr)를 열기 위한 준비를 하던 사이에, 이탈리아 반도신성 로마 제국하인리히 7세의 침략을 받아(1310~1313) 교황은 이탈리아로 돌아가지도 못하고, 결국 프랑스에 계속 체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당시 아비뇽은 프랑스 왕국의 영내가 아니라 교황의 봉신인 프로방스 백작의 영지였다. 아비뇽 유수 기간에는 프랑스 출신의 추기경들이 대거 등용되었으며 교황 또한 모두 프랑스 출신이었다.

이탈리아의 인문주의자 프란체스코 페트라르카는 아비뇽 체재 중에 교황 클레멘스 6세로부터 성직 또는 사절의 지위에 임명되었지만, 교황청의 부패상과 교황이 로마를 떠나 있는 것에 대해 심한 분노를 느끼고 있었다. 그래서 교황에게 종종 로마로의 귀환을 호소하였으며 그의 작품에서는 아비뇽이 서방의 바빌론으로 표현되고 있다.

1377년에 교황 그레고리오 11세가 드디어 로마로 귀환함으로써 유수는 종식되었다.[4] 그러나 곧이어 '서방교회 대분열(1378~1417)'이라고 불리우는 사건이 발생하고 말았다.[5] 그레고리오 11세는 다음 해인 1378년에 선종하자 로마에서 새로 선출된 교황 우르바노 6세가 즉위하였다. 그러나 신임교황과 친 프랑스파 추기경들간에 심각한 수준의 갈등이 발생하였다.

친 프랑스파 추기경들은 아나니에 모여 콘클라베 무효를 선언하고 폰디로 장소를 옮긴후 제네바 태생 로베르 추기경을 클레멘스 7세로 하여 새로운 교황을 선출하였다. 클레멘스 7세가 무력을 동원하여 우르바노 6세의 축출을 시도했으나 실패하였고 상황이 불리해지자 아비뇽으로 이주하였다. 그곳에서 새로운 교황청 조직을 만들었다. 그리하여 로마와 아비뇽 두 곳에 교황이 공존하는 서방교회의 대분열 사건이 일어나고 말았다.

아비뇽 유수기의 교황편집

출처편집

  • 교황사전
  • 옥스포드 교황사전
  • 두산백과

각주편집

  1. [네이버 지식백과] 아비뇽유수 [Avignonese Captivity] (두산백과)
  2. [네이버 지식백과] 아나니 사건 (종교학대사전, 1998. 8. 20.)
  3. [네이버 지식백과] 아비뇽 유수 (시사상식사전, pmg 지식엔진연구소).....아비뇽 유수로 인해 교황권은 크게 약화되었으며, 아비뇽의 교황들은 프랑스 왕의 영향에 놓여 프랑스에 의존하게 되었다. 이후 로마와 아비뇽에 2명의 교황이 분립하게 되는 교회의 대분열로 이어지면서 교황권은 더욱 쇠약해지게 되었다
  4. 윤선자 <이야기 프랑스사> 청아출판 2005.12.10 p169
  5. 윤선자 <이야기 프랑스사> 청아출판 2005.12.10 p170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