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아사노 나가노리(일본어: 浅野 長矩)는 하리마 아코 번 제3대 번주이다. 보통 아사노 다쿠미노카미(浅野内匠頭)라는 관명으로 불린다. 아코 사건을 연극화 한 작품 《충신장》을 통해서 유명하다.

Picto infobox samourai.png
아사노 나가노리
浅野 長矩
Naganori Asano.jpg
Alex K Hiroshima Asano kamon.svg
제3대 하리마 아코 번
1675년 ~ 1701년
시대 에도 시대 중기
출생 간분 7년 음력 8월 11일(1667년 9월 28일)
사망 겐로쿠 14년 음력 3월 14일(1701년 4월 21일)
개명 이누치요(犬千代, 아명) → 나가노리(長矩)
별명 아사노 다쿠미노카미(浅野内匠頭)
시호 梅谷
계명 冷光院殿前少府朝散大夫吹毛玄利大居士
관위 종오위하
하리마 아코 번주
씨족 아사노 씨(浅野氏)
부모 아버지: 아사노 나가토모(浅野長友), 어머니: 하치(波知, 나이토 다다마사内藤忠政의 딸)
형제 동생: 나가히로(長広)
아내 정실: 요젠인(瑤泉院, 아사노 나가하루浅野長治의 딸)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