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틱 워페어

배틀그라운드의 애땁. 총알은 7.62mm NATO

아크틱 워페어(Arctic Warfare,AW)는 1982년, 영국애큐러시 인터내셔널사에서 생산·제작된 볼트 액션식 대인용 저격총이다.

애큐러시 인터내셔널 아크틱 워페어
Accuracy International Arctic Warfare - Psg 90.jpg
종류 저격총
역사
사용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독일의 기 독일
불가리아의 기 불가리아
스웨덴의 기 스웨덴
아일랜드의 기 아일랜드
영국의 기 영국
오스트레일리아의 기 오스트레일리아
이탈리아의 기 이탈리아
포르투갈의 기 포르투갈
개발년도 PM(1982년)
AW(1983년)
제원
중량 AW: 5.9 kg
AWM: 6.8 kg
AW50: 13.5 kg

역사편집

L42A1의 차기 저격총으로서 파커-헤일 M85를 제치고 L96이란 제식명으로 채용되었다. 1988년 스웨덴 군대가 PSG-90란 제식명으로 채용하면서 7.62 × 51 mm NATO 탄을 쓸 수 있도록 바꾸었으며, 그것을 영국군이 다시 L96A1으로서 역채용하였다.

AW는 섭씨 영하 40℃(화씨 영하 104F)의 날씨에서도 사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손잡이와 폴리머로 된 개머리판이 일체형으로 이루어져 있다. 기본적으로 류폴드사의 마크4 정적 4배율 망원 조준경또는 슈미트&벤더사의 가변 3~12배율 망원 조준경을 사용하며 다른 망원 조준경으로도 바꿀 수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해군 특수전여단과 경찰 특공대, 707 특수임무대대에서 AWM를 채용하여 쓰고 있다.[1]

변형편집

AW편집

AWF(Folding)
접철식 개머리판을 장착한 개량형이다.
AWP(Police)
법 집행기관에 사용될 목적으로 제작된 7.62mm 사양의 개량형이다.
AWS(Suppressed)
소음기가 부착된 개량형이다.

AW50편집

.50 BMG를 사용하는 개량형이다.

AWM(Magnum), AWSM(Super Magnum)편집

각각 .300 윈체스터 매그넘, .338 라푸아 매그넘을 사용하는 개량형이다. .300 윈체스터 매그넘 사양은 L115A1으로, .338 라푸아 매그넘 사양은 L115A3으로 채용이 되었다.

2009년 11월, 크레이그 헤리슨의 L115A3으로 2,475m의 최장 저격기록이 달성되었다.[1] 이후 2017년 캐나다 특수부대 소속 저격수가 C15 LRSW를 사용하여 3,450m 저격 기록을 달성하여 L115A3의 저격기록은 깨지게 되었다.[2] 김범진.

참조편집

  1. 홍희범 (2007년 2월 28일). 〈해양경찰 특공대 저격수 훈련〉. 《월간 플래툰 141호》. 호비스트(Hobbist). 14-25쪽. ISSN 1739-5852.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