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악마의 시(The Satanic Verses)》는 1988년 9월 26일 영국에서 출판된 살만 루시디의 소설이다. 무함마드의 생애를 다룬 이 소설은 대한민국에서는 연세대 교수인 김진준에 의해 번역(《악마의 시》(상·하), 문학세계사, 2001년)되었다.

이슬람교에 대한 모독편집

이슬람 법학자의 타바리에 의하면, 예언자 무함마드는 일찍이 메카의 다신교의 신을 인정하는 장귀를 읽어 내렸다고 하는 내용의 일이 기록되고 있다. 후에 무함마드는, 그 장귀를 신의 예언에 의하는 것은 아니고 악마에 의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것이 이 책 원제의 의미이다. 그 밖에도 이슬람교에 대한 야유로 해석될 소지가 있어 이슬람교에 대한 도발로 받아들여졌다.

사형 선고와 그 영향편집

  이 문단의 일부는 오래된 정보를 가지고 있어 최신 정보로 교체되어야 합니다. 검토 후 최신 사건이 반영되도록 문서를 수정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 1989년 2월 14일
    • 이란의 이슬람교 지도자 루홀라 호메이니가 궐석 재판에서 저자인 루시디와 책 발행에 관련된 사람 등에게 사형을 선고했고 루시디는 영국 경찰에 의해 엄중하게 보호되었다. 사형 선고는 이슬람법의 해석인 파트와(fatwa)로써 선고되었다.
  • 1989년 2월 15일
    • 이란의 한 재단에서 파트와의 실행자에 대한 고액의 현상금이 제시된다.
  • 1989년 6월 3일
    • 호메이니가 심장 발작으로 사망하였으나 파트와의 철회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파트와는 이를 발한 본인 이외는 철회할 수 없기 때문에 이후에 철회할 수 없게 되었다.
  • 1993년
    • 터키어 번역자가 참가한 집회에서 누군가의 습격을 받았고 이 과정에서 37명이 사망했다.
  • 1998년
    • 이란 정부는 파트와를 철회할 수 없지만 향후 일절 관여하지 않고 현상금도 주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참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