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안준생(安俊生, 1907년 ~ 1951년)은 일제 강점기 조선의 사업가이다. 독립운동가 안중근의 둘째 아들이다. 호(號)는 산남(山南).

안준생
安俊生
기본 정보
출생 1907년 3월 22일
대한제국의 기 대한제국 황해도 해주
사망 1951년 4월 30일 (44세)
소련 소련 하바로프스크 지방 하바로프스크
본관 순흥(順興)
직업 기업가
경력 만선시찰단 이사장
부모 안중근(부), 김아려(모)
형제 안문생(형)
배우자 정옥녀(鄭玉女)
종교 천주교(세례명: 그레고리오)
정당 무소속

목차

생애편집

중국에서 사업가로 활동하였다. 그러나 1939년 10월 7일 만선시찰단의 일원으로 경성부 방문을 했는데, 이토 히로부미의 위패를 봉안한 박문사에서 사죄하는 등 친일 행위를 자행하였다 알려졌다.

광복 후 백범 김구에 의해 피살 위협이 있었지만, 중국 당국에 의해 모면됐다. 1951년에 사망했다.

가족 관계편집

  • 부인 : 정옥녀(鄭玉女, 1905년 ~ ?)

문학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