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안지귀(安知歸)는 조선 전기의 문신이다. 본관은 순흥(順興)이며, 안원(安瑗)의 증손이다.

생애편집

1432년(세종 14) 문과에 급제했다.[1] 이후 전농시주부(典農寺注簿), 호조좌랑(戶曹佐郞), 함길도도사(咸吉道都事)를 거쳤다.[2][3]

1454년(단종 2) 예문관직제학(藝文館直提學)으로서 『문종실록』 편찬에 참여했으며[3], 이듬해 원종공신(原從功臣) 2등에 책록되었다.

1457년(세조 3) 호남 지방 담양(潭陽) 미라사(彌羅寺)의 승려인 혜명(惠明)이 읍인(邑人)의 모란(謀亂)을 고변하자 대사성(大司成)으로서 병조참판(兵曹參判) 구치관(具致寬)과 함께 파견되어 이를 국문했다.

이듬해 진주목사(晉州牧使)로 재직 중 익명의 글로 인해 다른 수령들과 함께 투옥되었으나, 왕명으로 석방되었다.

1459년(세조 5) 1월 공주목사(公州牧使)로 옮겼다가 2월 다시 진주목사로 돌아왔는데, 노숙동(盧叔仝)의 어머니 때문이었다.

이듬해 1월 첨지중추원사(僉知中樞院事), 2월 예조참의(禮曹參議)를 거쳐 7월 전주부윤(全州府尹)에 이르렀다.[4]

사후 3남 안침(安琛)이 귀해지자 좌참찬(左參贊)으로 추증되었다.[5]

가계편집

아버지는 직제학을 지내고 사후 이조참판 이조판서, 의정부좌참찬에 거듭 추증안구이고 어머니는 태조 이성계의 이복 서제인 의안대군 이화의 손녀이며 완천군 이숙의 딸 전주 이씨이다. 하령군 산남 이양은 그의 외숙부가 된다.

  • 증조 - 안원(安瑗, 1346년 ~ 1411년) : 유후(留後), 경질공(景質公)
    • 조부 - 안종약(安從約) : 해주목사(海州牧使), 증(贈) 예조참의(禮曹參議)

각주편집

  1. 『국조방목』
  2. 『세종실록』
  3. 『문종실록』
  4. 『세조실록』
  5. 『안침 신도비명』
  6. 『씨족원류』
  7. 『안기 묘갈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