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산드르 보로딘

알렉산드르 포르피리예비치 보로딘(러시아어: Алекса́ндр Порфи́рьевич Бороди́н, 문화어: 알렉싼드르 뽀르피리예비츠 보로진, 1833년 11월 12일 - 1887년 2월 27일)은 일생을 화학자로서 살았던 러시아의 작곡가이다. 러시아 5인조의 한 사람이다.

알렉산드르 보로딘의 흉상.

그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조지아의 귀족 루카 게데바니슈빌리(Luka Gedevanishvili)의 사생아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음악과 자연과학에 흥미를 느껴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의과 학교에 들어갔다. 1863년 밀리 발라키레프를 사사하기 전까지 작곡을 정식으로 배우지 못했다.

졸업 후 모교의 교수로 있으면서 학생들에게 의학을 가르치는 동시에 작곡도 하였다. 1859년부터 3년간의 유럽 여행을 통해 서구의 음악을 직접 접할 수 있었다.

1869년에 발라키레프는 보로딘의 1번 교향곡을 지휘했고 같은 해에 보로딘은 두 번째 교향곡의 작곡을 시작했다. 새 교향곡의 초연은 실패였지만, 1880년 프란츠 리스트가 독일에서 공연을 추진했고 이는 러시아 밖에서 보로딘의 인지도를 얻게 해 주었다.

1869년에 보로딘은 이고리 왕자라는 오페라에 착수했다. 이 작품은 그의 작품중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여겨진다. 그 중의 《Polovtsian Dances》는 단일 작품으로도 연주되며, 그의 작품 중 가장 잘 알려진 작품이다. 하지만 화학자 일이 너무 많아서 오페라 작업이 느려지게 되었고, 결국 유작으로 남겨져 니콜라이 림스키코르사코프알렉산드르 글라주노프에 의해서 완성된다.

보로딘은 현재 작곡가로 널리 알려져 있지만 알데하이드의 연구 등 화학자로서의 업적도 있다. 그 자신이 말했듯이 “일요일 작곡가”였기 때문에 당대의 작곡가만큼 다작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대중적인 교향시중앙 아시아의 초원에서》, 두 개의 현악 사중주와 많은 가곡과 피아노 소품을 남겼다. 그는 세 번째 교향곡에도 착수했었지만 완성하지 못한 채 사망했다. (후에 두 개의 악장을 글라주노프가 완성했다.)

보로딘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알렉산드르 넵스키 수도원에 위치한 티흐민 공동묘지에 안장되었다. 작품으로 오페라 <중앙 아시아의 초원에서>, 실내악 <현악 4중주>, 가곡 <바다의 왕녀> 등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