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살롬

압살롬(אַבְשָׁלוֹם, "평화의 아버지")은 구약성서에 나오는 연합 이스라엘 왕국의 2대 왕 다윗의 셋째 아들이다. 아버지 다윗에 대항하여 압살롬의 난을 일으켰으나 패배해 살해당했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이스라엘 왕국의 왕자
압살롬
압살롬의 죽음 (코라도 지오퀸토, 1762년)
압살롬의 죽음 (코라도 지오퀸토, 1762년)
지위
신상정보
출생지 이스라엘 왕국 유대 지방 헤브론
사망지 이스라엘 왕국 에브라임 숲
매장지 에브라임 숲
부친 다윗
자녀

성경에서편집

어린 시절편집

압살롬은 다윗헤브론에 있을 때 그술의 왕 탈매의 딸 마아가에서 태어났다.[2] 그리고 어릴 때 왕이 된 아버지를 따라 예루살렘으로 이사와 거기서 자랐다. 3명의 아들과 1명의 딸을 두었는데, 사무엘하 18장에서 아들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보아 그 이전에 아들들이 모두 죽었거나[3] 그 이후에 태어난 것으로 본다.[4]

다말을 통해 둔 손녀 마아가는 이후 르호보암의 부인이 되어 아비얌을 낳는다.

암논을 살해하다편집

이후 다윗의 장남이자 형인 암논이 자신의 누이 다말강간하자 이에 대한 복수로 2년 후 에브라임 근처 바알하솔에서 자신이 주최한 연회에서 부하들을 시켜 암논을 살해했다.

그리고 2년 동안 그술의 왕 암미훗의 아들 탈마이에게 있다가 요압의 권유로 다시 궁전에 돌아오게 된다. 하지만, 다윗과 더불어 대리고 오자고 권유한 요압조차 2년간 압살롬을 무시하고 방치하자 이에 분하여 요압의 밭에 불을 질렀고 화가 난 요압에게 아버지를 보고싶다 청하여 4년이 지나서야 다윗을 만난다. 이후 그는 군략가인 아히도벨, 군사령관 아마시아 등을 포섭하며, 백성들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등 민심을 장악하고, 반란을 준비했다.

헤브론에서의 반란편집

4년 후 압살롬은 드디어 이스라엘 사람들과 함께 헤브론에서 반란을 일으켰고 다윗은 요르단 강을 건너 마하나임 지역으로 피신했다. 압살롬은 백성들 앞에서 아버지의 후궁들과 동침한다.[5]

에브라임 숲 전투편집

아히도펠의 말을 듣지 않고 다윗이 심어놓은 심복 후새의 의견에 따라 다윗이 재정비할 시간을 허용하다가 에브라임 숲 전투에서 대패한다. 끝내 다윗이 총지휘하는 요압, 아비새, 이때의 군대에 의해 패배하여 도망가다가 향엽나무에 머리가 걸려 매달렸다. 그리고 한 병사에 보고로 달려온 요압과 그의 군사들에 의해 창에 찔려 죽었다.

묘비편집

압살롬이 죽은 키드론 계곡의 장소에 압살롬의 묘지가 세워졌다. 현대까지고 압살롬의 묘지가 전하는데, 현대에 전하는 묘지는 기원후 1세기경에 건축된 것이다.[6] 이 건축물이 헤로데 대왕의 묘지와 유사한 것으로 보아 헤로데 아그리파 1세의 묘지가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수세기동안 유대인 뿐만 아니라 이슬람 순례자들이 이 무덤에 돌을 던지는 것이 관례였다고 한다.[7]

각주편집

  1. 사무엘하 14장 27절
  2. 사무엘하 3장 3절
  3. Kirkpatrick 1905, 173쪽.
  4. Henry, Matthew (1853). 《An Exposition of the Old and New Testament》. Henry George Bohn. It is probable that it was a good while before he had a child. Then, despairing of having one, he set up the pillar (2 Samuel 18:18) to bear up his name, but afterwards he had three sons and one daughter (2 Samuel 14:27). Or perhaps these sons, while he was hatching his rebellion, were all cut off by the righteous hand of God, and he thereupon set up that monument. 
  5. Kirk-Duggan 2004, 59쪽.
  6. Price & House 2017, 334쪽.
  7. Vilnay 1999, 113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