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앙리 2세(Henri II, 1519년 3월 31일 ~ 1559년 7월 10일)는 프랑스의 왕으로, 발루아 왕가의 분파인 발루아-앙굴렘 가문의 두 번째 왕이다. 아버지는 앙굴렘 백작이자 프랑스의 국왕인 프랑수아 1세, 어머니는 루이 12세의 장녀이자 브르타뉴의 여공작(Duchesse de Bretagne)인 클로드 드 프랑스이다.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앙리 2세
Henry II of France..jpg
지위
프랑스의 국왕
재위 1547년 3월 31일 - 1559년 7월 10일
대관식 1547년 7월 25일
전임자 프랑수아 1세
후임자 프랑수아 2세
신상정보
출생일 1519년 3월 31일
출생지 생제르맹앙레성
사망일 1559년 7월 10일
사망지 보주 광장
매장지 생드니 대성당
가문 발루아앙굴렘가
부친 프랑수아 1세
모친 클로드 드 프랑스
배우자 카트린 드 메디시스
종교 로마 가톨릭교회

왕의 차남으로 태어나 메디치 가문의 카트린 드 메디치와 결혼해 오를레앙 공작(Duc d’Orléans)이 되었으나 형인 브르타뉴 공 프랑수아(François, Duc de Bretagne)가 급사하자 왕세자가 되어 이후 앙리 2세로 즉위하였다. 강인한 성격에 스포츠를 즐겼고 기사도에 심취하여 ‘기사왕’이라는 별칭을 얻기도 하였다. 1559년 카토-캉브레지 조약(Peace of Cateau-Cambrésis)으로 인한 장녀 엘리자베트 드 발루아와 에스파냐 왕 펠리페 2세와의 결혼 및 여동생 마르그리트 드 프랑스(Margaret de France)와 에마누엘레 필리베르토 디 사보이아 공작과의 결혼을 축하하는 마상 창시합에서 스코틀랜드인 기사인 몽고메리 백작 가브리엘(Gabriel, comte de Montgomery)의 창에 눈을 맞아 사망하였다. 정부 디안 드 푸아티에와의 관계는 유명하다.

개신교 탄압편집

마르틴 루터로 부터 시작된 종교개혁이 온 유럽을 휩쓸던 시절 그는 1551년 〈샤토브리앙 칙령〉(the Edit of Chateaubriand)을 내려 성경과 관련 있거나 제네바에서 출판된 책들은 모두 금서로 규정하였다. 또 종교개혁자들을 체포해 화형 당할 때 소리를 지르지 못하도록 혀를 자르기도 했다. 이러한 극심한 박해에도 불구하고 개신교는 나날이 성장하였다.

자녀편집

  • 프랑수아 2세(1544~1560) 프랑스 국왕
  • 엘리자베트(1545~1568) 스페인 왕비
  • 클로드(1547~1575) 로렌 공비
  • 루이(1549)
  • 샤를 9세(1550~1574) 프랑스 국왕
  • 앙리 3세(1551~1589) 프랑스 국왕
  • 마르그리트(1553~1615) 나바라 왕비, 프랑스 왕비
  • 프랑수아(1553~1584) 앙주 공작
  • 잔(1556)
  • 빅투아르(1556)
전임
프랑수아 1세
프랑스의 왕
1547년 ~ 1559년
후임
프랑수아 2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