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얀 콜레르 (체코어: Jan Koller, 1973년 3월 30일, 체코슬로바키아 프라하 ~ )는 체코의 전 축구 선수다. 그는 은퇴하기까지 91번의 경기에 출장해 55골을 득점했고, 체코 대표팀 역사상 가장 많은 골을 기록한 선수로 기록됐다.

얀 콜레르 Football pictogram.svg
Koller.JPG
개인 정보
로마자 표기 Jan Koller
출생일 1973년 3월 30일(1973-03-30) (46세)
출생지 체코슬로바키아 프라하
202cm
포지션 은퇴 (과거 스트라이커)
청소년 클럽 기록
1978-1989
1989-1994
TJ 스메타노바로타
ZVVZ 밀레프스코
클럽 기록*
연도 클럽 출전 ()
1994-1996
1996-1999
1999-2001
2001-2006
2006-2008
2008
2008-2009
2010-2011
스파르타 프라하
로케런
안데를레흐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AS 모나코
뉘른베르크
크릴리야 소베토프 사마라
0290(5)
0970(43)
0650(43)
1370(59)
0510(12)
0140(2)
0460(16)
0440(20)
국가대표팀 기록
1999-2009 체코 0910(55)
* 클럽의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센다.

국가대표팀편집

유로 2000편집

콜러는 이 대회에서 첫 메이저 대회를 치렀으며, 체코 대표팀의 주전 공격수로 전 경기에 출전했다. 하지만 대표팀은 프랑스, 네덜란드에 연달아 패하면서 조별리그에서 탈락하고 말았다.

유로 2004편집

콜러는 네덜란드덴마크를 상대로 득점을 기록하고, 체코의 4강 진출을 이끌었다. 하지만 체코는 그리스와의 준결승전에서 패하면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2006년 FIFA 월드컵편집

콜러는 2006년 FIFA 월드컵에서 체코 대표팀의 주전 공격수로 출전해 미국과의 첫 경기에서 전반 4분에 첫 득점을 올리고 3대 0 대승을 이끌었다. 그러나 콜러는 허벅지를 부상당하면서 남은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고, 체코는 가나이탈리아에 연달아 패하면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유로 2008편집

콜러는 한동안 득점을 기록하지 못하다가 터키와의 최종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후반 막바지에 니하트 카흐베지에 연속골을 내주면서 체코는 3대 2로 패했고,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은퇴편집

2011년 8월 18일 그는 공식적으로 은퇴했다.[1]

수상편집

  스파르타 프라하
  안데를레흐트
  도르트문트
개인
  • 1988-89 주필러리그 득점왕
  • 1999년 체코 올해의 선수상
  • 2000년 벨기에 골든슈

각주편집

  1. “체코 장신골잡이 얀 콜러, 은퇴 선언”. 스포츠경향. 2011년 8월 18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