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양병(楊秉, 92년 ~ 165년)은 후한 중기 ~ 후기의 관료로, 숙절(叔節)이며 홍농군 화음현(華陰縣) 사람이다. 태위 양진의 아들이다.

생애편집

40여 세에 사공에게 벽소(辟召)되어 시어사(侍御史)가 되었고, 누차 지방으로 파견되어 예주·형주·서주·연주자사를 지내고 임성으로 전출되었다. 지방관을 지내는 동안 양병은 녹봉을 받은 날짜를 계산하여, 초과하여 받은 금액은 모두 관아에 반납하였다. 옛 관리들이 백만 전을 바치니 문을 걸어잠그고 받지 않아, 청렴함으로 명성을 떨쳤다.

환제 즉위 후 태중대부·좌중랑장(左中郞將)·시중(侍中)·상서(尙書)를 역임했다. 하루는 환제가 하남윤 양윤의 관아를 사사로이 들렀는데, 양병은 이를 간하였으나 환제가 듣지 않으니 병을 핑계로 사임을 청하였고, 곧 우부풍으로 발령되었다. 이를 애석하게 여긴 태위 황경은 환제에게 양병을 내보내지 말 것을 간청하였고, 덕분에 발령이 취소되어 광록대부로 전임되었다.

아들 양사·손자 양표 모두 삼공에 이르렀다.

출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