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컷 (잡지)

언컷(영어: UNCUT)은 런던의 월간 잡지사이다. 영어권 국가에서 출판되며, 음악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지만, 영화나 도서에 관한 섹션도 존재한다. DVD 잡지로도 2005년부터 2006년까지 분기별로 발간하였다. 2019년 싱가포르의 음악 회사 밴드랩 테크놀로지스에 인수되었다.

Uncut magazine logo.svg

역사편집

언컷은 1997년 5월 IPC에서 전 멜로디 메이커의 편집자이었던 알란 존스가 "25세에서 45세의 사람들을 위한 월간지"로 만들었다.[1] 존스는 "언컷의 아이티어는 멜로디 메이커로 무엇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환멸감에서 나왔다. 독자들을 젊게 만들기 위한 출판 계획이 있었다. 난 나이가 들고 있고, 독자들을 나에게서 멀리 떨어뜨리고 싶었다"고 말하였으며, 특히 브릿팝 장르의 지배적인 상황을 언급하였다.[2]

IPC 미디어에 따르면 잡지의 86% 가량 되는 독자들이 남성이며, 평균 나이가 37세라는 것이 밝혀졌다.[3]

언컷의 콘텐츠는 오래된 음반에 대한 긴 기사나 영화 감독들과의 인터뷰, 음악 및 영화와 관련된 뉴스, 새 음반, 영화, DVD에 대한 리뷰 등이 있다. 보통 아메리카나, 록, 그리고 얼터너티브 컨트리같은 장르에 집중되는 경향이 있다. 매달 잡지에 무료 CD가 포함되어 있으며, 여기에는 새 음악과 오래된 음악 모두 포함된다. U2, 라디오헤드, 밥 딜런, 브루스 스프링스틴, 버즈, 데이비드 보위, 데먼 레코즈, 에릭 클랩튼, 존 레논, 핑크 플로이드, , 마틴 스코세이지, 모타운, 모리세이, 조지 해리슨, 지미 페이지, 레드 제플린, 비치 보이스, 폴 매카트니, 닐 영, 비틀즈, 엘비스 코스텔로, 킹크스, 플리트우드 맥 외 많은 음악가를 표지로 사용하였다.

언컷은 2006년 5월 대대적인 변화를 거쳤으며, 그 결과로 더 이상 책을 만들지 않고, 영화와 관련된 내용도 줄였다.

2007년 언컷의 월간 판매부수가 9만 부 이상이었던 것에 비해 2015년 하반기에는 4만 7890부로 줄었다.

2019년, IPC의 후신인 TI 미디어는 싱가포르 회사인 밴드랩 테크놀로지스에 뉴 뮤지컬 익스프레스(NME)와 언컷을 매각하였다.[4]

언컷 뮤직 어워드편집

2008년, 언컷은 "지난 한 해 동안 가장 고무적인 활동을 한 음악과 관련된 것을 찾기 위한 탐색"이라고 언급하면서 언컷 뮤직 어워드를 시작하였다. 전부 음악인 혹은 음악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전문가 10명이 25명의 후보자를 선정하고, 그 후 수상자를 결정한다. 2008년부터 2011년까지 플릿 폭시스, 티나리웬, 폴 웰러, PJ 하비가 수상하였다.

각주편집

  1. Media: In Brief – May day launch for IPC’s Uncut PR Week UK, 21 March 1997
  2. “If you ask me: Allan Jones”. Press Gazette. 2007년 10월 1일. 2011년 5월 1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2월 15일에 확인함. 
  3. Uncut reader profile Archived 2012년 4월 7일 - 웨이백 머신 Retrieved on 15 February 2010
  4. “TI Media sells music titles NME and Uncut to music platform Bandlab”. 2019년 7월 1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