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타디오 나시오날 데 칠레

에스타디오 나시오날 데 칠레(스페인어: Estadio Nacional de Chile→칠레 국립경기장)는 칠레 산티아고에 위치한 다목적 경기장이다. 칠레에서 가장 큰 경기장이며 47,0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경기장 주변에는 테니스 경기장, 수영 경기장, 체조 경기장, 자전거 경기장 등이 들어서 있다. 1937년 2월 착공되어 1938년 12월 3일 준공되었고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올림피아슈타디온을 모델로 하여 건설되었다.

에스타디오 나시오날 데 칠레
(칠레 국립경기장)
Estadio Nacional de Chile 2.jpg
원어 이름 Estadio Nacional de Chile
소재지 칠레의 기 칠레 산티아고
좌표

남위 33° 27′ 52″ 서경 70° 36′ 38″ / 남위 33.46444° 서경 70.61056°  / -33.46444; -70.61056

기공 1937년 2월
개장 1938년 12월 3일
보수 2009년-2010년
확장 1962년
운영 Chiledeportes
표면 천연잔디
사용처 칠레 축구 국가대표팀 (남자, 여자 공통)
우니베르시다드 데 칠레
수용인원 47,000[1]
규모 105 x 68 m

1962년 FIFA 월드컵 경기가 열린 경기장 가운데 하나이며 결승전 경기가 이 곳에서 열렸다. 1973년 칠레 쿠데타로 군사 정권이 들어선 이후에는 한때 강제 수용소로 사용되기도 했다. 2009년 미첼 바첼레트 칠레 대통령이 경기장 현대화 사업 계획을 발표했고[2] 2014년 산티아고에서 열린 남아메리카 게임에 맞춰 보수 공사가 진행되었다.[3]

2015년 코파 아메리카에서 개최국인 칠레 대표팀의 경기는 모두 이곳 한 경기장에서만 진행되었고 칠레는 그 덕분에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편집

각주편집

  1. [1]
  2. “Estadio Nacional costará US$ 42 millones y la "Roja" se va al Monumental”. 《라 테르세라》 (스페인어). 2009년 6월 16일. 2009년 6월 1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9년 6월 16일에 확인함. 
  3. Terra. “Estadio Nacional cambia su cara: Tendrá techado similar al Olímpico de Berlín.”. 2009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