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타디오 카를로스 타르티에레 (1932년)

에스타디오 카를로스 타르티에레(스페인어: Estadio Carlos Tartiere)는 스페인 아스투리아스 주 오비에도에 있었던 다목적 경기장이다. 이 경기장은 본래 레알 오비에도의 안방 경기를 열었다. 이 경기장의 기능은 2000년에 카를로스 타르티에레 신구장으로 옮겨졌다.

카를로스 타르티에레
이전 이름부에나비스타 경기장
(Estadio de Buenavista, 1932–1958)
소재지스페인 아스투리아스 주 오비에도
개장1932년 4월 24일
확장1982년
폐장2000년 5월 20일
철거2003년
소유오비에도 시청
운영레알 오비에도
설계일데폰소 산체스 델 리오
표면잔디
좌석22,000 (1932–1982)
23,500 (1982–1998)
16,500 (1998–2003)
사용처오비에도 (1932–2000)

역사편집

개장 당시 경기장의 소재 동네 이름을 따 부에나비스타 경기장으로 알려졌던 경기장으로, 1932년 4월 24일에 개장하여 스페인유고슬라비아 간의 경기가 이 경기장에서 치러진 첫 경기가 되었다.[1] 이 경기장에서 1호골을 기록한 주인공은 레알 오비에도의 공격수인 이시드로 랑가라였다.

이 경기장은 1958년에 레알 오비에도의 창립자이자 구단의 초대 회장이었던 카를로스 타르티에레를 추모하기 위해 그의 이름을 땄다.

이 경기장은 1982년 FIFA 월드컵을 개최하기 위해 보수 작업을 거쳤다. 대회 본선에서 이 경기장은 세 경기를 주최했다.

팝 음악의 거성 마이클 잭슨이 1992년 9월 21일에 위험한 세계 일주의 스페인 공연을 이 곳의 25,000명 관중 앞에서 했다. 기타 연주가 슬래시도 "흑과 백" 공연을 이 곳에서 했다.

이 경기장에서 열린 마지막 경기는 2000년 5월 20일 레알 오비에도와 레알 소시에다드 간의 라 리가 경기였다.

이 경기장의 본래 수용 인원은 22,500명이었으나, 1998년에 좌석 전용 구장으로 개조되면서 16,500명으로 줄었다. 그로 인해 신 구장 건설의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결국 이 경기장의 기능은 2000년에 지어진 동명의 신구장에게 넘겨주었고, 이 경기장은 2003년에 철거되었다.

1982년 FIFA 월드컵편집

이 경기장은 1982년 FIFA 월드컵에서 다음 세 경기를 주최했다:

날짜 팀 1 결과 팀 2 라운드 관중 수
1982년 6월 17일   칠레 0–1   오스트리아 2조 (1차 조별 리그) 22,500
1982년 6월 21일   알제리 0–2   오스트리아 2조 (1차 조별 리그) 22,000
1982년 6월 24일   알제리 3–2   칠레 2조 (1차 조별 리그) 16,000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