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에어버스 A330neo(영어: Airbus A330neo)는 에어버스 A330의 후속 기종으로 동체를 연장하고 롤스로이스사의 롤스로이스 트라이덴트 7000 엔진과 새로운 날개를 장착해 현재 개발 중인 모델로 에어버스 A330 모델 중 가장 크며 기존 항공기에 대비, 14%의 연료 절감 효과를 보인다. 2014년 7월 14일, 판보로 에어쇼에 처음 소개된 후 향후 보잉 787 드림라이너와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2]

에어버스 A330neo
Farnborough Airshow 2018 (43420676101).jpg
에어버스 A330-900neo 디자인
종류광폭동체 항공기
첫 비행2017년
도입 시기2018년
현황개발 및 생산 중
주요 사용자
단가A330-800neo: 2억 5천480만 (2017년)[1]
A330-900neo: 2억 9천 60만 (2017년)[1]
개발 원형에어버스 A330

개요편집

2004년, 미국 보잉보잉 787 드림라이너가 발주된 후, 에어버스는 이에 대응하기 위해 개선된 A330기를 개발하기로 계획한다. 그러나 개발 중이던 에어버스 A350 XWB가 부정적 평가를 받음에 따라 기존 A330을 바탕으로 성공적 평가를 받은 에어버스 A320neo의 성능을 결합하기로 한다. 2016년까지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 중에 있으며 기존의 에어버스 A330-200, 에어버스 A330-300 후속 기종에 해당된다.[3] 2014년부터 주문이 들어가기 시작해 현재까지 161대를 수주했다.

2019년델타 항공TAP 포르투갈을 시작으로 A330neo의 출하가 이루어지고 있다.

엔진은 기존 A330과 달리, 롤스로이스의 엔진만 이용한다.

대한민국 국적사들은 이 기종을 주문하지 않았으며, A350-800을 주문했던 아시아나항공은 800형의 주문을 이 기종의 주문으로 대체하지 않고 900형으로 통일했다.

주문편집

에어버스 A330neo 주문 현황[4][5][6][7][8]
고객 A330-800neo A330-900neo 대수
  CIT 그룹 0 15[9] 15
  TAP 포르투갈 0 14 14
  가루다 인도네시아 항공 0 14 14
  델타 항공 0 25[10] 25
  아키아 이스라엘 항공 0 2 2
  아볼론 0 15 15[11]
  에어 리스 컴퍼레이션 0 25 25[12]
  에어아시아 X 0 100[13] 100
합계 0 176 176

제원편집

모델 목록[14][15]
A330-800neo A330-900neo
조종사 2
좌석 배치 252 (3-클래스) 310 (3-클래스)
길이 58.82 m (193 ft 0 in) 63.69 m (208 ft 11 in)
날개 길이 64 m (210 ft 0 in)
좌석 18 in (45.7 cm) 티피컬 이코노미 (8개 좌석) or 16.5 in (41.9 cm) 하이 덴시리 이코노미 (9개 좌석)
최대 이륙 무게
(MTOW)
242톤
최대 착륙 중량 186톤 191톤
최대 연료 적재 139,090 139,090
최대 항속 거리 7,450 nmi (13,800 km) 6,200 nmi (11,500 km)
엔진 (×2) 롤스로이스 트렌트 7000
추력 (×2) 68,000 lbf (300,000 N) to 72,000 lbf (320,000 N)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