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시트 (영화)

대한민국의 영화

엑시트》는 2019년에 개봉한 대한민국의 영화이다. '가스 테러'라는 독특한 소재를 내세웠고 재난 영화 특유의 무거운 분위기와 뻔한 클리셰를 모두 배제해서 호평을 받았다.

Picto infobox cinema.png
엑시트
EXIT
영화 엑시트.jpg
대한민국 포스터
감독이상근
제작
각본이상근
출연
음악모그
촬영김일연
편집이강희
제작사
배급사CJ 엔터테인먼트
개봉일2019년 7월 31일 (2019-07-31) (대한민국)
시간103분
국가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언어한국어
제작비130억원

줄거리편집

한때 산악 동아리 에이스였던 용남. 하지만 취업에 실패하고 집에서 허드렛일이나 하며, 누나들에게 구박받고 어린 조카에게도 무시나 당하는 신세다. 온 가족이 모두 모인 어머니의 칠순 잔치 날이었다. 예약해둔 연회장에서 부점장으로 일하고 있던 산악 동아리 후배 의주를 만났다. 그 시각, 도심에서는 심상찮은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의문의 남자가 트럭을 끌고오더니 유독 가스를 살포하고 자신도 죽어버린 것이었다. 급속도로 가스가 퍼지면서 도시는 아수라장이 되었다. 연회장 건물에도 가스가 퍼지는 바람에 귀가하려던 용남의 가족들도 날벼락을 맞았다. 그들은 서둘러 건물 밖으로 대피했지만 엉망이 된 거리를 보고는 다시 옥상으로 대피하기로 했다. 이런 와중에 용남의 큰누나 정현이 가스를 마셔 위독 상태가 된다.

남은 방법은 옥상에 올라가 구조요청을 하는 것 밖에 없었다. 그러나 옥상의 문은 잠겨있었고 밖에서 문을 열어야 들어갈 수 있었다. 모두가 옥상의 문을 열기 위해 전전긍긍하고 있을 때, 용남은 다소 무모한 생각을 하게 된다. 바로 클라이밍을 할 때처럼 맨몸으로 건물 외벽을 타고 옥상까지 올라가서 문을 여는 것이었다. 가장 먼저 이를 알게된 의주와 나중에 알게 된 가족들 역시 하지 말라며 말렸다. 하지만 이대로 있다가는 위험했기에, 결국 그는 밧줄 하나에 몸을 묶어놓고 건너편 난간을 향해 달렸다. 우여곡절 끝에 옥상의 문을 여는데 성공했다. 이제 헬기가 싣고 온 구조용 버켓을 타고 옥상을 빠져나가기만 하면 되었다. 그런데 이게 웬걸, 정원초과라는 변수가 나타났다.

용남은 가족들을 헌신적으로 도와준 의주를 혼자 두고 갈 수 없어서 의주만이라도 태우려고 했다. 하지만 의주는 부점장씩이나 되어서 손님을 버려놓고 갈 수는 없다며 타지 않았다. 결국 헬기는 두 사람을 남겨놓고 가버렸고 남겨진 두 사람은 차오르는 가스를 피하기 위해 산악부에서 배운 기술들을 이용해 도심을 질주하기 시작한다.

등장인물편집

참고 사항편집

  • 영화 개봉 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뜬 천래훈 특수효과 팀장에 대한 추모의 의미로 엔딩 크레딧에 "故 천래훈님을 기억합니다."라는 문구가 표기되었다.

수상 경력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