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비 한씨

영락제의 후궁

여비 한씨(麗妃 韓氏, ? ~ 1424년)는 명나라 영락제의 후궁이다.

조선이 명나라에 보냈던 114명의 공녀 중 한 명이다. 미모가 빼어났던 한씨는 영락제의 후궁이 되어 여비에 봉해졌다.

1421년 황제를 시해하려 한 음모에 가담한 혐의로 후궁, 궁인, 내시들이 대거 처형되었는데 여비도 이에 연루되었다. 여비는 투옥되는 것으로 그쳐 사형은 면했지만 1424년 영락제가 죽자 순장 당하게 되었다.

여비는 새 황제 홍희제에게 무릎을 꿇고 연로한 어머니를 모실 수 있도록 조선으로 돌아가게 해달라고 간청했지만 황제는 이를 허락하지 않았고 교수형에 처한 뒤 순장할 것을 명령했다. 사후에 강혜장숙여비(康惠莊淑麗妃)의 시호를 받았다.

가족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