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여우길(呂祐吉, 1567년 ~ 1632년)은 조선의 문신, 외교관, 정치인이다. 본관은 함양(咸陽). 자는 상부(尙夫), 호는 치계(稚溪, 痴溪)이다.

경력편집

1591년(선조 24) 문과에 급제하고, 1596년 사신으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이후 병조정랑·평안도도사·사간원정언·지평(持平)·장령(掌令)·직강(直講) 등을 역임하였다.

1603년 밀양부사를 거쳐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를 지냈는데, 임진왜란이 끝난 후 사신으로서 일본에 내왕하면서 포로의 쇄환 등의 공을 세웠다. 이후 연안부사, 평안도안무사(平安道安撫使)를 지냈다.

1614년(광해군 6)에는 다시 진위사(陳慰使)로서 명나라에 다녀왔다. 강원도관찰사를 거쳐 1618년 공홍도관찰사(公洪道觀察使)를 역임하였다. 1623년 경주부윤(慶州府尹: 종2품)으로 부임했다.

가족편집

  • 증조부 : 여세침(呂世琛)
    • 조부 : 여숙(呂淑)
      • 부 : 여순원(呂順元)
      • 모 : 이영(李瑛)의 딸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