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연남산(淵男産, 639년~701년)은 고구려의 귀족으로 연개소문(617-666)의 셋째 아들이다. 선인(先人)으로 시작해 소형(小兄), 대형(大兄), 위두대형(位頭大兄), 그리고 중군주활(中軍主活)을 지냈다. 666년 아버지 연개소문이 죽자 연남산은 그의 형인 연남건과 연합하여 정변을 일으켜 연남생을 몰아내고 정권을 장악한다. 그러나 668년 당나라고구려를 침략하고 고구려가 멸망의 위기에 처하자 당나라에 항복한다. 이후 당나라에서 연남산은 사재소경(司宰少卿)이라는 벼슬에 봉해진다. 연남산은 낙양에서 병사하였는데, 이후에 그의 비석은 그의 형 연남생의 것과 함께 낙양의 동부에서 발견되었다.

가계편집

  • 증조부 : 연자유(淵子遊)
  • 증조모 : ?
    • 조부 : 연태조(淵太祚, 568~631)
    • 조모 : 소씨(蘇氏)
      • 아버지 : 연개소문(淵蓋蘇文, 614~666)
      • 어머니 : 고소연(高蘇淵)
      • 숙부 : 연정토(淵淨土)

연남산이 등장한 작품편집

각주편집

  1. 연개소문의 맏아들인 연남생이 634년에 탄생했고 막내아들인 연남산이 639년 출생했으므로 적어도 1년 이상 차이가 난다.
  2. 당 태종 이연의 피휘를 하여 천(泉)으로 성을 삼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