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연동교회(蓮洞敎會)는 서울시 종로구 연지동에 위치한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서울노회 소속 교회이다.

목차

개요편집

조선 말기인 1894년에 설립된 오래된 교회이다. 미국 북장로회 소속의 모삼열(본명 S. F. Moore)이 1894년 전도하여 몇 명의 신자를 얻었고, 그래함 리(한국명 이길함) 선교사와 서상륜이 연지동 136-17번지의 초가를 예배당으로 삼아 예배를 시작한 것이 시초이다. 연동교회의 초기 신자들은 천민에 속한 갖바치들 즉, 신을 삼는 노동자들이었다고 한다. 점차 신도가 증가하면서 이듬해에는 교육 기관인 연동소학교를 세워 여학생도 모집해 운영했다. 이 학교는 정신여자고등학교의 전신이 되었다.

1900년에는 제임스 게일이 초대 담임목사로 부임해 왔고, 한옥집을 개조해 교회당으로 사용하는 등 본격적으로 교회가 발전하기 시작했다. 이때 장로를 선출하였는데 양반들은 낙선하고 갖바치 출신의 고찬익이 장로로 선출되었다. 그러나 이 일로 양반들은 종묘 옆 봉익동에 예배처소를 마련하고 1910년 묘동교회를 설립하였다. 1904년의 기록에 따르면, 연동교회의 주일예배 참석 인원은 163명이고 이 가운데 세례교인이 35명이었다. 박승봉, 유성준, 이상재 등 양반 출신의 개화파 청년들도 여럿 있었다. 헤이그 밀사 사건이준 역시 교인이었다.

1907년에는 매주 1천 2백명의 교인이 출석할 만큼 교회가 확장되었다. 같은 해 어린이 교육을 위해 소아회(小兒會)라는 이름으로 주일학교를 처음 시작하여 근대 한국 기독교의 교육 분야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했다.[1] 소아회로 인해 어린이 신도 수가 크게 늘어났고, 다른 교회에서도 차츰 어린이 전도와 교육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연동여학교의 영향으로 신교육을 받은 여성 신자도 늘어나 김마리아, 신의경, 유각경, 김필례 등 유명한 인물들을 배출하기도 했다.

연동교회의 유성준 등 일부 양반들은 김창재의 집에서 시작한 안동교회로 분립하였다.

일제 강점기 말기에는 담임목사 전필순혁신교단을 조직하는 등 장로교계의 친일 활동에서 선두에 서 있었다. 이에 따라 일제 패망 후인 1945년에 당회장을 포함해 전원 사직서가 제출되었으나, 재신임을 결의해 그대로 남아있게 되었다. 1959년 대한예수교장로회가 분열될 때는 예장통합 측에 속했다.

역대 담임목사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

참고자료편집

  • 고춘섭 (편저자) (2004년 12월 5일). 〈자세히 쓴 교회 연혁〉 (PDF). 《사진으로 보는 연동교회 110년사》. 서울: 대한예수교장로회 연동교회.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