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성 (일본어의 음운)

연성(連声 (れんじょう) 렌죠[*])은 일본어연음의 하나이다. 두 개의 한자로 이루어지는 단어의 첫 번째 글자가 자음으로 끝나며 또한 두 번째 글자가 ア · ヤ · ワ행일 때에 그것이 タ · ナ · マ행으로 변화하는 현상을 말한다. 언어학적으로는 장자음화의 하나이다.

개요편집

헤이안 시대부터 무로마치 시대에 걸친 일본어에서는 한자음(온요미)이 -t, -n, -m 중의 자음으로 끝내는 적이 있었다. 이들의 한자 뒤에 모음(ア행) 또는 반모음(ヤ행, ワ행)으로 시작되는 한자가 이어지면 그 한자가 각각 タ행, ナ행, マ행으로 변화하는 곳이 있었다. ヤ행부터 ナ행, マ행으로 변화할 때는 요음이 됐다.

에도 시대 이후가 되면 -t는 독립 음절인 ‘’ 또는 ‘’에 대신해서, 또 -m 및 -n은 발음으로 발음되는 것이 일반적이 되며 한어의 연성은 거의 보이지 않게 됐지만 일부 한어에는 지금도 흔적적으로 남아있다.

또란 무로마치 시대에는 한어 내에서 뿐만 아니라 한어 뒤에 조사 ‘は’, ‘を’가 이어질 때에도 연성이 보였다. 이 현상은 오늘날에는 , 교겐 등의 일본 고전 연극이나 극히 일부 지역의 일본어의 방언에만 남아있다.

  • 念仏を→염불을→ ねんぶっ (but+wo)
  • 今日は→오늘은→ こんにっ (nit+wa)
  • 冥見を→명견을 → みょうけん (ken + wo)

예시편집

아래의 예시는 역사적 가나 표기법에 기록했으며 -n을 ‘ん’으로, -m을 ‘む’으로 구별하여 쓴다.

첫 번째 글자가 -n으로 끝날 때편집

  • 銀杏→은행(나무) : ぎん+あん → ぎん
  • 観音→관음 : くゎん+おむ → くゎん
  • 云々→운운 : うん+うん → うん
  • 反応→반응 : はん+おう → はん
  • 天皇→천황 : てん+わう → てん
  • 輪廻→윤회 : りん+ゑ → りん
  • 因縁→인연 : いん+ゑん → いん

첫 번째 글자가 -m으로 끝날 때편집

  • 三位→삼품 : さむ+ゐ → さむ
  • 陰陽→음양 : おむ+やう → おむゃう

첫 번째 글자가 -t으로 끝날 때편집

  • 雪隠→뒷간 : せつ + いん → せっ
  • 屈惑→진절머리 : くつ+わく → くっく(→屈託)

참고 문헌편집

  • 나가다 노리오; 하야시 치카후미 (2000) [1982]. 《日本の漢字》 [일본의 한자] (일본어). 추코 문고. 287~289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