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영산군(靈山郡)은 경상남도 창녕군 남부지역에 있던 옛 행정 구역이다. 현재의 창녕군 영산면을 중심으로, 남지읍, 계성면, 장마면, 도천면, 길곡면, 부곡면 지역을 관할하였다. 1914년에 창녕군에 통합되면서 폐지되었다.

역사편집

  • 본래 신라의 서화현(西火縣)이다. 757년에 상약현(尙藥縣)으로 개칭하여 밀성군(밀양)의 영현이 되었다.
  • 940년에 영산현으로 개칭하고 그대로 밀성의 속현이 되었다.
  • 1274년 감무가 파견되어 주현으로 승격하였다.
  • 1366년 밀성의 속현이던 계성현이 영산의 속현이 되었다.
  • 1390년 계성이 다시 밀양의 속현이 되었다가, 1394년에 다시 영산에 편입되었다.
  • 1895년 대구부 영산군이 되었다.
  • 1896년 경상남도 영산군이 되었다.
  • 1914년 3월 1일 영산군이 폐지되어 창녕군에 통합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