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강 하구둑

(영산강하구언에서 넘어옴)

영산강 하구둑(榮山江河口둑, 영어: Yeongsan River Estuary Bank)은 전라남도 목포시 옥암동과 전라남도 영암군 삼호읍 나불리 사이의 영산강 하구를 가로막아 만든 하구둑이다. 길이는 4,351m이며, 평균 높이는 20m이고, 너비 30m, 높이 13.6m, 두께 3.6m, 무게 480t의 철제 배수갑문이 8개 설치되어 있다.

개요편집

영산강 하구둑은 1978년 영산강지구 종합개발계획 제2단계사업의 핵심신업으로 착공하였고, 1981년 12월에 완공되었다.

영산강 하구둑 건설의 결과로 인공 담수호인 영산호가 형성되었으며, 전라남도 무안군영암군 일대에 32.5㎢ 면적의 간척지가 조성되었다. 하구둑 위에는 전라남도 목포시와 영암군을 연결하는 10m 너비의 포장도로가 건설되었다.

그러나 하구둑 건설 이후 해수 유입이 차단되면서 영산강의 수질이 급격히 악화되었고 지역 사회에서는 해수유통을 위해 수문을 개방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되었다.[1]

주요 시설제원편집

  • 영산강하구둑 배수갑문 : 총 연장 480m
    • 기설배수갑문 : 폭30m×높이13.6m×8련 (셀구조 롤러게이트)
    • 신설배수갑문 : 폭48m×높이13.6m×5련 (1단+2단 셀구조 롤러게이트)
  • 통합관리센터 : 총 3개층 최고높이 58m (전망대 높이 33m)
  • 제2삼호대교 : 폭36.0m×연장265m (PSC박스거더교)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