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사 진진

영화사 진진2006년에 설립된 대한민국의 영화 수입·배급사이다.

Picto infobox enterprise.png
영화사 진진
형태 중소기업
산업 분야 서비스업
창립 2006년 10월 26일
국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본사 소재지 서울 종로구 북촌로4길 20, 4층
사업 지역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핵심 인물 김난숙 (대표)
사업 내용 영화, 비디오물 및 방송프로그램 배급업

2006년 11월 동숭아트센터 구조 조정으로 영상사업팀이 분사한 문화예술독립법인이다.[1] 2006년 켄 로치 감독의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을 한국 관객에게 선보이며, 수입 배급사로서 첫 발을 떼었다.[2]

2001년부터 서울 대학로 동숭아트센터 다큐멘터리 전용관 하이퍼텍나다를 운영하였으나 2011년 운영을 중단했다.[3] 국내 첫 예술영화전용관인 씨네코드 선재를 운영하다가 2015년 적자 누적으로 폐관했다.[4]

음악 영화 《원스》는 14개관에서 소규모로 개봉했지만 높은 좌석점유율을 기록하며 장기 상영으로 이어져 23만 관객을 달성했다.[5]

국내 작품편집

수입 작품편집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