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광운

오광운(吳光運, 1689년 - 1745년)은 조선의 문신이다. 본관은 동복(同福), 자는 영백(永伯), 호는 약산(藥山), 시호는 충장(忠章)이다. 예조참판을 역임하고, 이조판서와 대제학에 추증되었다.

저서편집

참고자료편집

  • 조선왕조실록
  • 정민교수의 저서, "호걸이 되는 것은 바라지 않는다.(조선시대 명문가의 가훈과 유언)" 中 목차 27.오광운이 아들에게 준 일곱가지 경계
  • 동복오씨대총친회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