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로나민C(Oronamin C, オロナミン C)는 일본오츠카 제약이 1965년 생산하기 시작하여 2015년부터 동아오츠카의 라이센스로 대한민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비타민 드링크이다. 다른 비타민 드링크와는 달리 탄산이 함유된 것 역시 특징이다.

오로나민C
오로나민C
오로나민C
브랜드 분야 탄산 음료
보유자 동아오츠카
본거지 일본오사카부
기간 1965년 ~

특징편집

오로나민C의 맥시캡(Maxi-Cap)은 국내 최초로 도입된 3세대 안전마개로, 지렛대의 원리를 적용한 새로운 방식의 안전마개로 한 번에 분리되는 원터치 캡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안전하고 쉽게 개봉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어 남녀노소 쉽게 즐길 수 있다.

병뚜껑의역사는1965~1970년까지는 맥주,사이다,콜라병처럼 병따개로 따는 형태 였다가 1971년 부터는 가스활명수나 비타500같은 금속제 뚜껑을쓰다가 1985년파라콰트 연쇄독살사건으로 인해 이듬해인 1986년부터는 현재의 따는 형태로 바뀌었다.

발매편집

동아오츠카가 일본의 오츠카 제약과 손잡고 만든 각종 비타민이 들어있는 에너지 음료이다. 일본은 1965년부터 판매되었으며 한국에서는 2015년 2월 2일에 발매하였다.[1] 대한민국 공장은 충북청주시 흥덕구에있다.

제조 과정편집

  • 오로나민C 공장에 도착한 빈 병들은 팔레트 단위로 운반되는데, 비타민 B2부터 비타민 C까지 들어 있는 영양소들이 빛(자외선)에 약하거나 빛에 의해 파괴될 수 있어 이를 방지하지 위해 전부 갈색병을 사용한다. 또한, 올록볼록 다이아몬드 커팅을 새겨 아이들부터 노인들까지 손으로 잡고 마실 때 미끄러지지 않도록 했다.
  • 오로나민C 병은 거꾸로 매달린 채 고압의 세정수로 깨끗이 씻겨진다. 빈 병은 금이 가거나 깨진 곳이 없는지 꼼꼼히 검사한 후, 세척해주는 기계로 이동해 기계에서 차례대로 병을 거꾸로 하여 압력이 센 세정수로 씻는데, 1분에 약 1200병을 세척한다. 마지막에는 물기를 빼주고 완전히 건조시켜 원래 상태로 다시 거꾸로 돌린 후, 다음 공정에 들어간다.
  • 공정 2단계는 원료의 측량부터 조합까지의 자동제어로 진행되는 실에서 공급된 원료를 대형 탱크에서 조합하여 잘 섞어준다. 여기서 오로나민C의 성분인 비타민, 아미노산 등의 원료를 컴퓨터에 셋팅 되어 있는 배합률에 따라 잘 섞어주게 된다.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고 맛이 손상되지 않도록 탱크에 세밀하게 온도를 설정해준다.
  • 이렇게 배합된 오로나민C 액체를 병 안에 주입한다. 대형 탱크에서 만들어진 오로나민C 원액은 액상과당정제수를 일정 비율로 밸런스 좋게 배합하여 파이프를 통해 보내진다. 다음은 오로나민C 액체 온도를 3℃ 정도로 차갑게 식힌 후, 액체에 탄산가스를 녹여 준후에 오로나민C 액체는 충전기를 통해 병에 채워진다.
  • 용량부터 품질까지 다양한 검사를 통해 세밀한 조사를 거치는데 공장에 들어온 원료는 사용하기 전에 품질 체크를, 병은 빈 병 검사기를 통해 1개씩 체크를, 액체를 주입하고 난 후에는 정해진 양이 병에 들어가 있는지 검사하고, CAP과 병, 액체가 이상이 없는지 조사한다.
  • 완성된 오로나민C는 위생 관리가 철저한 공간에서 상자 단위로 포장되어 출하한다. 검사가 끝나고 라벨 부착이 완료되면 6병씩 포장하는 기계에 들어가서 운반하기 편하게 두꺼운 종이로 자동 포장되는데, 그 다음에는 5케이스씩 상자 안에 넣어 포장한 후, 한 박스에 30병씩 들어가 있는지 검사기를 통과하게 된다. 이 검사에서 합격을 받으면, 위생 관리 되고 있는 창고에 팔레트 단위로 적재되며 제품 시험 결과가 나올 때까지 보관된다.

대한민국에서의 광고편집

오로나민C는 2015년에 출시되어 '생기발랄 탄산드링크'라는 컨셉과 함께 중독성 강한 광고 노래로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광고 모델편집

참조편집

  1. “オロナミンC こだわりの製品”. 大塚製薬. 2015년 4월 27일에 확인함.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