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오신채(五辛菜)는 불교에서 먹지 못하는 다섯 가지 채소를 일컫는다.

한국 사찰에서 특별히 먹지 못하게 하는 음식이다. 마늘[대산(大蒜)]·[혁총(革蔥)]·부추[난총(蘭蔥)]·달래[자총(慈蔥)]·아위[흥거(興蕖)]의 다섯 가지로, 대부분 자극이 강하고 냄새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율장(律藏)에 따르면, 이러한 음식을 공양하면 입 주위에 귀신이 달라붙는다고 한다. 날로 먹으면 성내는 마음을 일으키고 익혀 먹으면 음심(淫心)을 일으켜 수행에 방해가 된다 하여 불교에서 오신채를 금하는 이유이다.

현대 한국 사찰에서는 양파도 마찬가지로 금기시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