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오자치 초상(吳自治 肖像)은 서울특별시 종로구, 국립고궁박물관에 있는 조선시대 무신인 오자치의 초상화이다. 1994년 1월 5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1190호 전 오자치 초상으로 지정되었으나, 2014년 7월 2일 오자치 초상으로 명칭이 변경되었다.[1]

오자치 초상
(吳自治 肖像)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보물
종목보물 제1190호
(1994년 1월 5일 지정)
수량1폭
시대조선시대
소유나주오씨대종회
주소서울특별시 종로구 효자로 12,
국립고궁박물관 (세종로,국립고궁박물관)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개요편집

조선시대 무신인 오자치를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초상화로 가로 105cm, 세로 160cm이다. 오자치에 관해서는 알려진 것이 거의 없으나, 세조 13년(1467) 이시애의 난을 물리친 공을 인정받아 일등공신에 올랐다고 한다.

이 초상화는 오른쪽을 바라보고 의자에 앉아있는 모습이다. 머리에는 검은색의 사모를 쓰고 짙푸른색의 관복을 입었으며 두 손은 옷 속으로 마주 잡고 있다. 가슴에는 호랑이무늬를 수놓은 흉배가 있어 이 그림을 그릴 당시 그의 직위가 무관1품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얼굴은 살색을 칠한 후 갈색으로 윤곽을 그렸고 입술은 살빛보다 약간 짙은 황토색을 사용하여 차분한 느낌을 준다. 옷의 외곽선을 각이 지게 표현했고 옷자락의 옆트임 안쪽으로 보이는 안감도 풀을 먹인 것처럼 세차게 표현되었다.

이 그림은 그린 대상만 다를 뿐 장말손의 초상화나 손소의 초상화와 같은 형식과 형태를 보여주고 있어 성종 7년(1476) 모든 공신의 영정을 그리도록 했을 때 함께 그려진 것으로 보인다. 조선 초 몇점 남지않은 귀중한 작품으로 공신그림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문화재청고시제2014-70호, 《국가지정문화재(보물) 지정 및 국가지정문화재 명칭 변경》, 문화재청장, 대한민국 관보 제18297호, 86면, 2014-07-02

참고 자료편집